재외동포와 함께하는 전국노래자랑, 뉴질랜드 예선전 열려...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전국노래자랑, 뉴질랜드 예선전 열려...
  • 서재탁 기자
  • 승인 2018.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okja.org / ‘사랑의 트위스트’로 영예의 최우수상을 차지한 윤준석 씨가 열창하고 있다.
(제공) okja.org / ‘사랑의 트위스트’로 영예의 최우수상을 차지한 윤준석 씨가 열창하고 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 서재탁 기자]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의 뉴질랜드 대표로 윤준석 씨가 선발되었다.

윤 씨는 지난 7월 21일 오클랜드 한인회관에서 열린 예선전에서 ‘사랑의 트위스트’(설운도 노래)를 불러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18년 전에 뉴질랜드로 이민 온 윤 씨는 “뉴질랜드에 노래를 잘하는 사람이 많은데 제가 뽑혀 큰 영광”이라며 “오는 9월 5일 서울 KBS홀에서 열리는 추석맞이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에 최선을 다해 뉴질랜드 교민들의 노래실력을 뽐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예선전에는 전 세계 한인 사회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36팀의 약 15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참여해 주최 측을 놀라게 했다. 사회에는 KBS 고찬수 PD, 이연욱 작가와 김정호 작곡가가 맡았다. ‘꽃을 든 남자’, ‘화장을 지우는 여자’ 등의 애창곡으로 널리 알려진 김정호 작곡가는 능수능란하게 행사를 진행해 참석자들의 긴장을 풀어주었다.

이날 행사에는 박세태 오클랜드 한인회장을 비롯한 홍배관 주 오클랜드 총영사, 장구한 오클랜드 노인회장 등이 자리를 함께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KBS 전국노래자랑은 36년 동안 매주 일요일 낮 12시 10분, 변함없이 일요일을 지키는 국민 프로그램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사회는 구순이 넘은 송해(91세)씨가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