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14:40 (금)
현대인의 필수 알림앱“아마따” KCPA 소비자선호도 1위
상태바
현대인의 필수 알림앱“아마따” KCPA 소비자선호도 1위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승인 2017.12.1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한국소비자선호도1위브랜드대상 (주)미라이크

할 일을기억하고 때맞춰 필요한 앱을 실행하는 앱‘아마따’ 서비스가 화제가 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미라이크(대표 정희승)는 이번 한국미디어리서치 소비자 선호도 조사를 기반으로 한 KCPBA 2017년 소비자선호도브랜드대상을 수상하였다.

“아마따”는 대부분의 일을 모바일로 해결해 나가는 현대인들을 위한 필수앱이다. 1인 가구는 월세를 깜빡하지 않도록 “다방페이”를 매달 자동 실행을 한다. 워킹맘은 출근길 지하철 안에서 어린이집 알림 수첩 앱“키즈노트”를 매일 실행한다.

김대리는 2시 50분에 주식 앱을 실행시켜 종가만 확인하고 주식을 살지 팔지를 결정한다.
이렇게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앱과 웹, 전화, 메모를 모아보면 해야할 일이 목록으로 만들어질 만큼 생활패턴을 이루고 있음을 알수 있다.

아마따의 주요 기능으로는 메모로 일정관리 뿐 아니라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 전화, 문자 까지도 원하는 날짜와 시간을 등록하면 때맞춰 앱을 작동을 시킬 수가 있다. 때문에 비서가 “사장님 지금 전화를 연결할까요?”라고 말을 걸듯 알림을 주는 것이다.특정시간 혹은 주기적으로 앱을 작동해야하는 남녀노소가 사용하기에 간편하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개발 및 운영사인 ㈜미라이크(대표 정희승)는 2015년에 창업한 뒤에 2016년 창조상 수상, 미래창조과학부서 지정한 ICT 글로벌 유망기업 300에 선정될만큼, 유망한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 아마따의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보유했다.

㈜미라이크 정희승 대표는 수상소감에서 '스마트폰 사용자가 중요한 순간에 잊지 않고 앱을 작동시킬 수 있는 앱은 사실 제가 제일 필요해서 만들게되었습니다.앞으로 더욱 열심히 하라는 의미의 상인만큼,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생각이라고 했고, 아마따와 제휴를 원하는 업체는 언제든 문이 열려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