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10:24 (금)
[따뜻한 하루] 파김치와 수육
상태바
[따뜻한 하루] 파김치와 수육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승인 2020.05.2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 따뜻한 하루
자료 : 따뜻한 하루

저는 제주도에서 군 복무를 했습니다.
섬이라는 지역 특성상 밤낮으로 해안가를
철저히 지키는 것이 저희 부대의
주 임무였습니다.

밤의 초소 근무는 힘든 일이었습니다.
밤새도록 지정된 초소를 다 돌고 나면
10시간이 넘는 시간이 훌쩍 지나는 일은 예사였습니다.
특히 바닷바람이 부는 겨울밤의 초소 근무는
힘들다는 말로도 부족할 지경이었습니다.

그래서 겨울 야간 초소 근무 나갈 때는
바닷바람의 추위를 잊게 해 주고 간식으로 먹을
컵라면과 보온 물통을 챙겨서 근무를
나가곤 합니다.

어느 겨울 찬 바람이 쌩쌩 부는 날이었습니다.
저희 부대가 맡은 초소 근무 가는 길에는
작은 가게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가게 문을 닫으려던 아주머니가
저와 부대원이 순찰을 가는 것을 보시더니
잠깐만 있어 보라고 하시더라고요.

아주머니는 급하게 무언가를 챙겨 주셨습니다.
파김치하고 수육을 싸 주신 것입니다.

"젊은 총각들이 육지에서 이렇게
먼 곳까지 와서 군 생활하느라 고생하네.
이거 좀 먹고 힘내."

그때는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라 감사하다는 말도
제대로 못했지만 저는 벌써 20년의 세월이 지났음에도
아직도 그때의 따뜻함을 절대 잊지 못합니다.
아주머니 어디에 계시든 항상 건강하시고
정말 그때 고마웠습니다.

우리가 말하는 따뜻함이란 이런 게 아닐까요.
상대방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으면
평범함 속에서도 그 무엇보다 아름다운
빛이 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는다. 단지 가슴으로만
느낄 수 있다.
– 헬렌 켈러 –

자료 : 따뜻한하루
자료 : 따뜻한하루

쪽방촌에서 태어난 작은 별, 다원이를 기억하시나요?
따뜻한 하루는 다원이네 가정에 계속적인 지원을 하고 있으며,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필요한 도움을 드리고 있습니다.
여러분 덕분에 21개월이 된 다원이는 또래 아이들처럼
건강하고 밝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 쪽방촌에 태어난 작은 별 =


= 따뜻한 이야기가 담긴 꽃한송이를 전달합니다 =


= 따뜻한 댓글은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 여러분이 있어서 오늘도 '따뜻한 하루' 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