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11:26 (목)
서초구의회 김안숙 의원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2020년 40주년 5.18 동생의 명예회복과 어머니의 한을 풀었다."
상태바
서초구의회 김안숙 의원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2020년 40주년 5.18 동생의 명예회복과 어머니의 한을 풀었다."
  • 김승현 기자
  • 승인 2020.05.0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김승현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뿐 아니라 세계가 휘청 이고 있다. 세계 경제가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 21대 4.15 총선 선거를 치르게 되었다. 서초 강남 송파 3구에서는 더불어 민주당에 승리는 기대는 어렵게 되었으나 전국으로 더불어 민주당이 180석을 차지하였다. 특히 코로나19는 서민들의 생계까지 위협하면서 생활정치인 지방의원들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민생을 꼼꼼히 챙기고 시민들의 복지를 극대화하는 행정을 펼쳐 각자가 힘을 모아 코로나 19도 서서히 물리 칠 수 있는 힘이 되리라 믿는다.

그동안 코로나19 및 21대 총선으로 바쁜 나날 속에서 최근 서초구의회에서는 긴급 코로나 19 대책으로 구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재난기금 200억을 추경에 반영하였다.

김안숙 의원
김안숙 의원

구민들과 더 많이 소통하며, 초심을 잃지 않고 오직 구민만을 바라보고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는 서초구의회 김안숙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힘든 시기에 더욱 지역에서는 많은 말보다는 귀를 넓게 열어 민생과 지역경제를 살피려 노력하고 있다. 현재는 최대한 확진 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과 개인위생에 철철이 해주길 바랍니다”라고 했다.

 

한편 올해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0주년 되는 해다. 김안숙 의원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때의 고1 동생이 광주에 갔다가 공용 버스터미널에서 시위하는 공수부대로부터 머리를 다쳐 3개월 후 사망을 하게 되었다. (1980.8.20.) 그 후 동생은 1.2차 심위로 확정 되어 민주화 보상과 명예를 얻었으나 동네 이장의 투서의 소송으로 가족의 명예와 동생의 명예를 억울하게 잃을 뻔 했으나 진실은 밝혀진다는 신념을 가지고 그동안 백방으로 뛰어 다니며 광주지방 법원에 재심 청구하여 승소 판결하여 형사 보상 청구까지 하여 명예를 회복하고 동생은 5.18민주화 공원에 안장하고 가족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었다. 지금의 의원활동을 하기까지는 5.18 동생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또 의정활동 하면서도 19년 동안 백혈병으로 투병하던 소중한 아들이 서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진학 무렵 하늘나라에 먼저 보낸 김안숙 의원은 5월은 가정의 달 동생에 대한 그리움 아들에 대한 그리움이 누구보다 크다고 한다.

서초구의회 김안숙 의원은 ‘정치는 정도를 가야한다’는 의정철학과 소신으로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꼼꼼함을 갖춘 의정활동을 펼쳐 지역사회의 신망을 얻고 있다. 제6대.7대8대 서초구의원으로 평소 지역현안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구민 중심의 여러 정책들을 추진해 온 김 의원은 ‘365일 근무한다’는 자세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서초구의 발전과 구민들의 복리증진을 위해 헌신적인 노력을 경주하며 평소 당적을 떠나 중립적인 지역의 주체로써 서초구의 비전과 미래를 개척하기 위해 청사진을 그려가고 있는 김 의원은 “10년간 3선의원으로 활동하면서 많은 것을 듣고 배우며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의원, 행동하는 의원, 약속을 실천하는 의원이 되기 위해 늘 고민해 왔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 3월 (사)한국여성정치연맹 서초지회장으로 취임한 김안숙 의원은 “정치인들은 선거 기간에만 유권자를 주인공으로 모시다가 선거 후에는 시민의 심부름이 아닌 권위적인 자세로 돌변하며 좋지 않는 이미지로 각인되기도 한다. 선거철만 반짝 활동하는 의원이 아닌, 어느 때라도 구민들과 함께 모여 귀를 기울이면서 이를 몸소 실천하는 일꾼이 되고 싶다. 정치인들 스스로 초심을 잃지 않아야 함은 당연하며 유권자들도 후보자에 대해 제대로 평가하고 장단점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안숙 의원은 의정활동 외에도 소아암부모회 회장, 행정복지 위원회 부위원장, (사)한일교류문화 예술협회 자문위원을 역임하는 등 다방면에 걸쳐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렇듯 의정활동은 물론 사회복지, 문화예술을 망라해 다양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그녀는 몸이 열 개라도 모자라지만 어느 것 하나 소홀함이 없다. 김 의원은 “기초의원으로서 구민의 위임을 받아 원칙과 약속을 지켜 언행을 일치시키고 봉사해야 한다는 당위성 아래 몸은 부지런하고 바쁘지만 마음의 여유는 잃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한다. ‘한국매니페스토 약속실천대상’ 2년 연속수상, 2011~2019 대한민국 의정 대상 연속10회 ‘대한민국 공헌상’, ‘2017년 국민 평화상’ 2020년 최근 메니페스토 365일 소통 대상 최우수상 등은 그동안 서초구의 충직한 일꾼으로 지내며 지역발전과 주민복리 향상에 최선을 다한 노력의 소산이다.

한편 바쁜 의정활동 속에서도 틈틈이 인문학 창작시를 공부해 온 김안숙 의원은 민주문학예술협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문학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시 공부를 하면서 2012년 아세아 문예 등단, ‘아리랑 꿈’, ‘꽃이 된 세월’ ‘당신의 징검다리’ 출간하기도 했다. 김안숙 의원은 “‘당신의 징검다리’라고 이름을 붙인 것은 여러 개의 돌이 보폭에 맞게 놓일 때 유익한 다리 역할을 하듯 서로 시적 좌표를 빛내자는 결의로 의미를 부여했다.”며 “정치, 문화, 사회, 경제, 교육, 여성, 외교, 복지 등 어느 분야에서도 인문학의 정서는 꼭 필요한 소중한 소양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두가 살고 싶어 하는 명품도시 서초구를 만드는데 힘 쏟고 있는 김안숙 의원은 “주민들을 대변하기 위해 동분서주 움직여야 하는 구의원인 저 이기에 더욱 엄마의 마음처럼 주민들을 위해 뛰겠다. 서초구의회와 집행부가 힘을 합쳐 나날이 어려워지고 있는 경제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구민의 삶의 질적 향상과 복지에 힘쓸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