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닐라, 한국취업 알선 불법 브로커 용의자 NBI요원에 체포 돼
상태바
마닐라, 한국취업 알선 불법 브로커 용의자 NBI요원에 체포 돼
  • 한상만 기자
  • 승인 2019.02.1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MANILA BULLETIN)
사진출처 MANILA BULLETIN)

 

[한국미디어뉴스통신 한상만 기자]한국으로의 취업을 알선해주겠다는 댓가로 피해자들의 돈을 빼돌린 혐의의 용의자가 NBI(필리핀 국가수사국) 요원들에 의해 체포되었다.

NBI 국장 Dante Gierran은 지난 1월 30일 마닐라의 한 쇼핑몰에서 함정수사를 펼쳐 용의자인 June Lumbad를 체포한 사실을 공개하며, 그는 적법한 인력해외송출 허가를 갖고 있지 않은 불법 브로커임을 알렸다. 피해자들의 신고로 수사를 진행하게 된 NBI에 의하면 용의자인 Lumbad는 피해자들에게 본인이 한국의 과일농장 등으로 필리핀 단순노동직을 송출하는 일을 한다며 한국에서 일을 하고 싶으면 1인당 일정액의 수수료를 납부해야 한다고 사기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피해자 3명중 한명은 8만페소(한화 약 170만원), 두명은 5만페소(한화 약 107만원)을 넘겼다가 한국으로 출국하려는 상황에서 BI(필리핀 이민국)의 출입국 관리사무관들에 의해 출국이 금지당하면서 본인들이 사기를 당한 것을 알게 되어 신고가 이뤄지게 되었다. 심지어 피해자중 한명은 마닐라 공항을 통해 한국으로의 출국을 두 번이나 시도했으나, 해외근로를 위한 비자가 없음을 감지한 출입국 관리사무관에게 허가를 받지 못하자 본인이 사기를 당한 것임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약 1억 1천만명에 가까운 인구의 필리핀은 인력해외송출로 인한 외화벌이가 주요 국가사업의 하나로 1천만명 안팎의 필리핀 근로자들이 해외에서 근로를 하고 있으며,

한국, 일본 등은 이들에게 있어 큰 임금을 지급하는 곳으로 유명해 많은 필리핀의 서민층이 일하고 싶어하는 나라로 손꼽히고 있는 상황이나 적법한 비자없이는 필리핀인의 한국 입국이 불가능하여 많은 불법 브로커들이 판을 치고 있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