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삶의 휴식을 전하고 싶다.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삶의 휴식을 전하고 싶다.
  • 박주환 기자
  • 승인 2018.11.28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현병 작가

[한국미디어뉴스통신=박주환 기자] 오늘날 미술계는 포스트모더니즘의 흐름을 거쳐 다양한 장르와 각양각색의 예술적 개념이 혼재하고 있다. 이를테면 미를 산출하는 것, 현실을 재현ㆍ재생하는 것, 형식을 창조하는 것 등과 같은 나름대로의 정의가 그것이다. 작가 개개인의 정서가 중요시되어 한 가지 형식이나 사조가 주류를 이루던 과거와는 달리 전통회화와 사실주의, 추상주의와 팝아트, 설치와 퍼포먼스 등 형식파괴에 가까운 다양성과 의미부여가 용인되고 있다.

유헌병 작가
유헌병 작가

고고 유현병 작가가 다변적인 현대 미술계에서 조용히 자신만의 조형언어를 정립해 가고 있다. 미술에 대한 끊임없는 애정과 노력을 쏟으며 자신의 내면세계와 예술가로서의 자화상을 투영하고 있는 그는 주관적인 통찰을 통해 전통회화의 기법을 더욱더 넓히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현대적인 미적 감수성에 부응하는 새로운 틀을 만들어 내려 노력하고 있다. 또한 전통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문인선화의 새로운 가치와 현대미술로서의 생존가능성을 모색하며 현대인의 시각으로 시대정신을 생동감 있게 표현하고 있다.

특히 문인화와 선묵화가 혼합된 문인선화라는 퓨전장르를 스스로 개척해 유현병의 문인선화(文人禪畵)로 특허출원까지 마쳤으며 이는 미술계 발전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인선화의 문인(文人)은 문필, 즉 학문에 종사하는 사람을 말하는데 조선시대에는 선비를 칭했으나 지금은 모든 이들이 글을 읽고 마음을 표현할수 있는 우리 모두를 뜻한다. 그리고 선(禪)은 마음을 가다듬고 정신을 통일하여 번뇌를 끊고 진리를 깊이 생각하여 무아의 경지에 몰입하는 일로 한마디로 표현하면 마음을 닦는 것”이라는 유 작가는 “내가 추구하는 문인선화는 인문학이 담겨있는 그림으로 작품에 교훈적인 메시지를 담아 보는 이들이 가슴으로 느끼고 깨우침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현병 작가의 문인선화는 어렵지 않다. 작품 속에 곁들인 글과 시로 관람객들의 이해를 충분히 돕고 있으며 무겁지 않은 일상의 평범한 소재를 그만의 메타포로 표현해 내며 안식과 힐링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특히 작품 속에서 주된 소재로 등장하는 동자승은 인간의 희로애락, 풍속과 내면세계 등 다양한 모습으로 사회문제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며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전시공간이 많은 사람들에게 편히 쉴 수 있는 곳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그는 지난 7월 1일~15일 전남 목포시 성옥기념관 별관전시실에서, 7월 11일~23일에는 충남 예산군 수덕사 선미술관에서, 8월 1일부터 8월 말까지는 홍천 수타사에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씨에도 쉴 새 없이 초대전과 전시회를 열고 관람객들과 소통하며 호응을 이끌어냈다.

예술은 시대정신의 구현이자 알레고리이다. 예술은 작가 관념의 형상화이며 예술가의 성정의 결을 따라 작품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예술은 자신의 삶과 세계를 미학적 방식으로 표현한다’는 말처럼 예술의 궁극적인 목적은 당대의 역사 문화를 담보하고 시대정신을 견인하며 메마른 삶에 정신적 풍요로움을 선사하는 데 있다. 머릿 속에 담겨진 정신적, 감성적인 느낌을 그대로 표현해 내고 있는 유 작가는 “예술이란 작가의 내면적 경험과 각성을 포함한 내면의 심상을 보여주는 형식적 창조”라며 “현대 사회에서 많은 이들이 잃어가는 마음을 작품을 통해 계속 되새겨 보고 함께 공감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유현병 작가는 앞으로도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의 삶에 마음의 치유와 위로, 그리고 행복 및 삶의 휴식을 전하고 싶다고 한다. 각박해져가는 세상 속에서 그림을 통해 잠시나마 안식을 얻을 수 있다면 그 보다 큰 보람은 없을 것이라는 유현병 작가. 그가 펼쳐놓은 그리움과 추억, 휴식의 순간들이 더 많은 이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