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 ‘마리 퀴리’, 국내 실력파 배우 캐스팅과 함께 오는 12월 개막!
상태바
창작 뮤지컬 ‘마리 퀴리’, 국내 실력파 배우 캐스팅과 함께 오는 12월 개막!
  • 서재탁 기자
  • 승인 2018.10.2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마리 퀴리' 쇼케이스
뮤지컬 '마리 퀴리' 쇼케이스

[한국미디어뉴스통신 서재탁 기자]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여성 과학자인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뮤지컬 ‘마리 퀴리’의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됐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한국문화 예술위원회가 선정한 2018 공연예술창작 산실 올해의 신작이자 국내외적으로 인정받는 창작 뮤지컬을 기획하고 개발하는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 2 선정작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희대의 천재로 태어나 노벨상을 두 번 수상한 최초의 과학자 ‘마리 퀴리’가 아닌, 자신의 연구가 초래한 비극에 좌절하지만 이에 정면으로 맞서는 한 인간을 집중 조명한다.

역사적 사실과 실존 인물의 일대기에 상상력을 더한 팩션 뮤지컬로, ‘마리 퀴리’ 라는 한 인간과 그녀가 발견한 ‘라듐’을 둘러싼 이야기를 담았다. 뿐만 아니라 그녀의 남편이자 동반자인 ‘피에르 퀴리’와 라듐의 산업화로 그 유해성에 무방비로 노출된 직공들, ‘라듐 걸스’에 대한 이야기도 심도 있게 담아낸다.

해외에서도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현우가 연출을 맡았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작가 천세은이 극작을 맡았다. 또한 강렬함과 섬세함을 모두 지닌 뮤지컬 작곡과 최종윤이 다채로운 선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과 함께 새롭게 탄생할 뮤지컬 ‘마리 퀴리’는 창작 뮤지컬의 한계를 뛰어넘고 또 다른 웰메이드 뮤지컬이 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실력파 배우들의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도 기대를 모은다. 외면하고 싶은 진실을 목도한 한 인간의 내면을 잘 표현하고 디테일한 감정연기가 필수인 ‘마리 퀴리’역에는 김소향, 임강희가 캐스팅되었으며, 뛰어난 물리 화학자이자 ‘마리 퀴리’의 남편인 ‘피에르 퀴리’ 역은 박영수가 맡았다.

이외에도 조풍래, 김히어라, 김아영, 이아름솔, 장민수 등이 출연해 작품의 완성도와 깊이를 더해 한국 창작 뮤지컬계에 새로운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로써 급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뮤지컬 ‘마리 퀴리’는 오는 12월 22일부터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