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점포 시대에 맞는 솔루션 개발로 차세대 성장동력 제시
무인점포 시대에 맞는 솔루션 개발로 차세대 성장동력 제시
  • 진정태 기자
  • 승인 2018.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엑사스코프

미래의 쇼핑 트랜드는 고객이 매장에서 쇼핑을 마친 후 계산대에서 결재를 위해 줄을 설 필요가 없는 자동인식 및 자동 결재 패턴으로 바뀔 것이란 전망이다. 이러한 시대적 요청은 매장의 효율적 운영과 서비스를 선호하는 고객의 니즈에 맞춰 무인매장이 글로벌 유통산업의 새로운 트랜드로 떠올랐다.

엑사스코프(대표 김창열)는 컴퓨터비전 및 영상처리 분야의 전문성과 원천기술을 토대로 셀프고속계산대를 출시 차세대 스마트 스토어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실제로 셀프고속계산대는 기존 광학 스캐너 방식의 셀프계산대를 대체할 미래형 신기술의 집약체로 이 회사만의 카메라 센서 및 영상 인식 기술이 관건으로 작용했다.

특히 자동으로 바코드가 감지되는 이 기술은 고객이 일일이 상품 바코드를 스캐너에 인식시켜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앴으며, 영상인식 기술로 다시 한 번 제품이 체크됨에 따라 바코드 훼손 등의 문제점으로부터 자유롭다.

해외 시장을 살펴보면 미국의 아마존은 인공지능(AI) 무인점포 아마존고를, 중국의 알리바바는 무인편의점 타오카페를 열고 무인 쇼핑 시대를 선포했다.

또 일본은 꽃·과일·건강식품을 비롯한 다양한 상품 구매가 가능한 무인매장 사업이 성황이며 무인정미소와 무인편의점 등의 서비스가 운영되면서 무인화 열풍에 동참하고 있다.

국내 무인 창업 시장은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했다. 무인점포는 비용 절감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더욱 저렴한 가격에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다. 가성비를 따지는 현명한 소비자들이 늘어날수록 무인 창업의 먹거리도 늘어나는 셈이다.

아직 무인 창업 초창기인 한국에는 더욱 많은 도전 기회가 있다. 앞으로 우리나라에서도 더욱 다채롭고 유용한 무인 창업 아이템들이 생겨나 성공 신화를 만들기를 기대해본다.

김창열 대표는 상품인식 솔루션으로 데이터를 구축하고 재고관리 및 상품 배치 등의 정보를 효과적으로 활용해 전략적인 매장 관리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매장은 인건비 절감과 공간 효율성 극대화 등 다양한 장점을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엑사스코프(대표 김창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