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6:13 (월)
‘강원도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의 심부름꾼’
상태바
‘강원도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의 심부름꾼’
  • 박주환 기자
  • 승인 2018.02.2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의회 오원일 의원

[한국미디어뉴스통신=박주환 기자] 지방자치제도는 흔히 ‘민주주의의 학교’, ‘풀뿌리 민주주의’라 부른다. 1991년 4월 지방자치가 30년 만에 부활한 이후 지방의회는 지역주민들을 위한 대표자와 지방행정의 감시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 각 지방의회는 주민들의 의사와 이익을 대표하고, 집행기관의 행정을 감시 및 견제하였을 뿐만 아니라 권력의 분립을 통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담보하여 왔다. 급변하는 시대적인 환경변화와 성숙한 주민들의 욕구에 부응할 수 있는 지방의회를 정립하기 위해서는 지방의회의 본질적인 기능에 대하여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연구가 요구되며 지방의원은 주민의 의사를 충실히 대변해 그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성실히 의정활동에 임해야 할 의무가 있다.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중앙 정부의 독재 방지를 위한 지방자치제도를 통해 각 지역이 민주주의의 초석을 다지며 국가의 발전을 도모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복리증진을 목표로 일하는 의회상을 정립해가고 있는 강원도의회가 도민의 뜻이 존중되는 진정한 민의의 전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해 가고 있다.

오원일 의원
오원일 의원

강원도의회 오원일 의원이 ‘강원도민의 편에서 뜨겁게 생각하고 강원도의 이익을 위해 냉철히 행동하는 선진의회상 정립’을 표방하며 강원도의 발전과 도민들의 복리증진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 많은 말보다는 귀를 넓게 열어 민생과 지역경제를 두루 살피며 당적을 떠나 중립적인 지역의 주체로써 지역구의 비전과 미래를 개척해 갈 수 있도록 묵묵히 일하고 있는 그는 지역발전과 주민복리증진 등에 헌신하며 ‘5선 의원(4․5․6․8․9대 강원도의원)’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오원일 의원은 “지방의원은 지역특성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통해 지역주민들을 대변해야 한다.”며 “지방자치의 기본 취지를 제대로 살려 민주주의를 정착시키는 데 그 역할과 소임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민들의 일이라면 하던 일도 멈추고, 달려드는 열정적인 의정활동으로 ‘형식적인 말보다는 실천이 앞서는 사람’이라는 평을 들어 온 오 의원은 신속하고 친절한 민원처리로 주민들의 신뢰를 높여가고 있다. 오 의원이 지역사회와 주민들에게 신망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작은 민원도 소홀함 없이 그들의 고충을 함께 이해하고 낮은 자세로 묵묵히 의원의 길을 걸어왔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오원일 의원은 소통을 바탕으로 한 화합을 강조하며 “집행부와 충분한 소통으로 지역현안에 대해 의견조율을 이뤄 강원도의 밝은 미래를 만들어 가겠다.”며 의정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강원도의회 교육위원회 소속으로 평소 청소년들의 문제를 지역사회의 위기이자, 나아가 국가의 위기로 내다보며 “청소년이 올바르게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고 주창해온 김 의원은 청소년들의 실질적 복지지원을 위해 미래세대인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복지정책에 각별한 애정을 쏟고 있다. “청소년은 새로운 시대의 주체일 뿐만 아니라 현 사회의 구성원이고, 책임 있는 사회적 실체다. 국가의 미래는 오늘의 청소년 보호 육성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는 오 의원은 “요즘 청소년들이 또래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곳이라곤 PC방, 스마트폰, 인터넷게임 등 개인적인 것뿐이다. 각 지역마다 설치되어 있는 청소년 수련관 활성화와 학생들이 학업을 연계하는 학원들이 연대하여 청소년의 활동 범위를 넓혀 줘야 한다. 특히 지금까지의 주입식 교육은 탈피하고 친근감으로 다가서서 그들과 소통하고 세대 간의 문화의 차이를 이해해야 올바른 청소년복지 정책이 나올 수 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장애인들의 복지증진에도 남다른 열정을 가져온 오 의원은 강원도 18개 시·군에 농아인수화통역센터, 16개 시·군에 시각장애인심부름센터 개설을 비롯, 동해시 장애인연합회 고문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오 의원은 “사회적 약자이며 소외계층인 이들을 위해 도의원으로 할 일을 하고 있을 뿐이다. 지금은 교육위원이지만 상임위를 가리지 않고 지역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것이 원칙이다. 도의원으로서 도민의 편의증진과 장애인의 복지 증진에 자리를 가려서는 안 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신뢰받는 의원, 효율적인 의원상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오원일 의원. 그의 의정철학은 바로‘소통과 화합’이다. “도민과 함께 하되 독선적이지 않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소통하는 일꾼이 되려고 노력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오 의원은 “앞으로도 강원도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의 심부름꾼이 될 것”이라고 의지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