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7:03 (금)
강풀 원작의 ‘26년’ 마침내 영화로 제작
상태바
강풀 원작의 ‘26년’ 마침내 영화로 제작
  • 김종우 기자
  • 승인 2012.06.1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독, 배우 확정하고 본격 촬영 돌입 예정! 관객들과의 약속을 지켜 <26년>은 반드시 개봉한다!
영화 ‘26년’ 마침내 제작…조근현 감독, 진구, 한혜진, 임슬옹 캐스팅 확정

참, 오래 기다렸던 영화 <26년>(감독: 조근현/ 제작: 영화사청어람)이 마침내 제작된다. 이번 작품으로 연출자로서 데뷔하게 되는 조근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진구, 한혜진, 임슬옹 등이 주요 배역으로 출연을 확정하고 7월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영화 <26년>은 1980년 5월 광주의 비극과 연관된 국가대표 사격선수, 조직폭력배, 현직 경찰, 대기업 총수, 사설 경호업체 실장이 26년 후 바로 그날, 학살의 주범인 ‘그 사람’을 단죄하기 위해 펼치는 극비 프로젝트를 그린 작품이다. <29년>이란 이름으로 첫 제작을 시도한 2008년부터 2012년 현재까지 4년 동안 몇 차례 제작시도를 하였다가 무산되어 이젠 영원히 제작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많은 관객들의 간절한 열망에 힘입어 이제 ‘정말로’ 제작된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아버지를 잃은 슬픔을 간직한 조직폭력배 ‘곽진배’ 역을 진구가 맡았다. 그 사람을 단죄하려 모인 다섯 명 중 다혈질이지만 정의감에 불타는 인물로, 진구는 2008년 첫 제작 당시 출연을 약속하고, 꾸준히 애착을 갖고 있던 바 이전의 약속을 지키는 의리를 보여 주었다. 이미 인정 받은 선 굵은 연기를 이번 영화를 통해서도 다시 한 번 발휘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모비딕>, <혈투>, <마더>와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등에서도 뛰어난 연기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또한 국가대표 사격선수로서 저격수 역할을 담당하게 되는 ‘심미진’ 역으로는 한혜진이 확정되었다. 한혜진은 방송 프로그램 ‘힐링캠프’에서 따뜻한 감성과 재치 있는 진행으로 국민적인 호감을 얻고 있어, 이번 출연에 대한 관심 역시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 <용서는 없다>에서 보여주었던 당찬 면모를 더해 보여줄 그녀만의 ‘심미진’이 기대를 모은다.

 
그룹 2AM의 멤버로, 가수이면서 배우로도 활약 중인 임슬옹이 현직경찰이면서 그 사람을 단죄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권정혁’ 역으로 출연한다. 옴니버스 음악영화 <어쿠스틱>에 이어 본격적인 출연하는 영화로, 드라마 <개인의 취향>과 <도시락> 등으로 다져진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영화 <26년>은 미술감독 출신의 조근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최근 <후궁: 제왕의 첩>을 비롯해, <마이웨이>, <형사 Duelist>, <장화, 홍련>, <음란서생> 등 많은 한국영화에서 감각적인 미술을 선보여 각종 영화제 미술상을 휩쓴 실력파이다. 조근현 감독은 <26년>의 첫 제작이 시도되었을 때부터 미술감독으로 합류하여 수년간 함께 작업을 진행했고 이번 작품을 통해 감독으로 데뷔한다. 이미 오래 전부터 영화감독 데뷔를 준비해 왔던 조근현 감독은 이미 다양한 영화에서 보여주었던 미학적 감각을 발휘해 신선한 연출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26년>은 현재 뜻있는 자발적 투자자들의 투자로 순제작비 46억 원의 약 70퍼센트 가까이가 확보되었고, 모자란 제작비 마련을 위해 대국민 크라우드 펀드를 재개할 예정이다. 이미 한 차례 시도 후 마감일까지 목표 금액을 채우지 못해 부득이하게 취소되었지만, 당시의 8천여 후원자들이 아쉬움을 보이며 후원 재개를 요청하고 있다. 이러한 관심과 성원을 이어가기 위해 구체적인 준비를 마치는 대로 후원자들의 참여를 받을 예정이다.

대한민국 최고의 스토리텔러 강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26년>은, 탄탄하고 치밀한 줄거리, 긴박감 넘치는 전개를 통해, 뜨겁고 격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역사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과감하고 흥미로운 상상력이 더해진 픽션으로서 관객들에게 대리만족과 확실한 카타르시스를 제공할 것이다.

2012년 최고의 화제작이 될 <26년>은 사전 제작 기간까지 포함해 장장 6년여의 제작 준비를 마치고, 7월부터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해 올해 안으로 개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