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10:38 (금)
‘진성영 작가’ 서각문패 이야기 담은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5’ 출간
상태바
‘진성영 작가’ 서각문패 이야기 담은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5’ 출간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승인 2019.05.1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스타엔즈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 ㈜스타엔즈엔터테인먼트

캘리그래피 석산 진성영 작가가 1년이 넘은 시간 동안 진행해 온 '사랑의 서각문패 및 현판 달아주기 운동'의 뒷이야기를 책으로 엮은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 5’가 출간되면서 주목 받고 있다.

지난 2017년 8월 고향 진도 조도로 귀향한 진성영 작가는 광주 어울공방 최선동 대표와 공동으로 섬마을 주민들을 위해 문패가 없는 집에 ‘사랑의 서각문패 달아주기 운동’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2018년 1월 진도군 조도면 박진우씨 집을 시작으로 이역만리 해외 교민들에게까지 도움을 주며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진성영 작가의 총 여덟 번째 책이자 시리즈물 스토리 북으로는 다섯 번째 책인 금번 신간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 속에는 이 서각문패가 다양한 곳에 전달되는 이야기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대선 이후 영부인 김정숙 여사에게 선물로 전달한 '나라를 나라답게 문재인' 서각 현판을 비롯해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제작했던 이창재 감독에게 그 간의 노고에 대한 감사의 표현을 담고자 전달한 '우리가 노무현입니다' 서각 현판, 평택 장애인 합창단 ‘푸른날개 합창단’ 창단 축하기념으로 전달한 '더 큰 희망을 노래하라' 서각 현판 등의 사연이 기록되어 있다.

특히, 울릉도 죽도의 김유곤씨에게 문패 전달을 하는 이야기와 독도 주민숙소에 문패를 달아주기 위해 두 차례 방문했으나 이미 독도주민 故김성도 이장은 지병으로 별세하고, 끝내 달아주지 못한 사연도 확인할 수 있다.

진 작가는 현재도 고향 진도의 조도에서 꾸준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석산 진성영 작가의 소속사인 ㈜스타엔즈엔터테인먼트 알렉스 대표는 “금번 신간에서는 책 속에 전해지는 작은 실천과 나눔이 많은 이들에게 사랑과 감동을 전해줄 수 있는지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신간 스토리 북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 5’는 예스24, 알라딘, 부크크 등 온라인 서점에서 구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