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17:16 (목)
세월호 참사 5주기, 전 세계 곳곳에서 동시 추모 행렬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돼
상태바
세월호 참사 5주기, 전 세계 곳곳에서 동시 추모 행렬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돼
  • 김영길 기자
  • 승인 2019.04.1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 김영길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4.16 해외연대의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추모하는 동시행동이 전 세계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4.16 해외연대는 전 세계 38개 지역에 거주하는 동포들의 풀뿌리네트워크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등을 위해 4.16 가족협의회, 4.16 연대, 4.16 재단과 협력하여 행동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독일과 프랑스에서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오는 4월 13일 독일 베를린에서는 ‘세월호를 기억하는 베를린 행동’의 주최로 분향과 추모, 광화문 실시간 화상통화, 전시 등이 열릴 예정이며, 뮌휀과 스투트가르트에서는 음악회가 열린다.

프랑스 파리에서는 전 세계 15개의 도시 사람들과의 동시 화상통화가 이루어진다. 한국문화원에서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 어디까지 왔나?’ 라는 주제로 광화문 광장을 연결해 박주민 의원과 4.18세월호참사가족협 진상규명분과장 동수아빠 정성욱씨가 참여한 가운데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뉴욕, 뉴저지,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워싱턴, 시애틀 등 11개의 지역에서 집회, 영화제, 마라톤 등 다양한 형식의 추모행렬이 이어진다.

캐나다에서는 13일 오타와, 토론토, 벤쿠버, 빅토리아에서 5주기 추모집회를 비롯해 19일에는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 세기토의 주최로 4.16 합창단 공연과 유가족 간담회가 진행된다.

한편 4.16 해외연대는 ‘세월호 참사 5주기 해외 조문단’을 구성해 서울과 안산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들은 4.16 연대와 서울특별시가 주최하는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 - 기억, 책임, 미래’ 세월호 참사 5주기 컨퍼런스에서 발표를 가지고, 세월호시국선언 284명의 선생님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세월호 1천인 합창단, 광화문 기억문화제 행사 등 다양한 추모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제공) okja.org
(제공) okja.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