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여성의 날 맞아 시드니 도심에서 일본군 성 노예 문제를 알리는 행진 펼쳐져...
상태바
세계 여성의 날 맞아 시드니 도심에서 일본군 성 노예 문제를 알리는 행진 펼쳐져...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3.1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okja.org /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실천 추진위원회(이하 시소추)
(제공) okja.org /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실천 추진위원회(이하 시소추)

[한국미디어뉴스통신 최윤진 기자] 1908년 3월 8일, 뉴욕 루트커스 광장에서 펼쳐진 ‘빵과 장미’ 시위는 최악의 현장에서 하루 12~14시간씩 일해야 했으나 선거권과 노동조합 결성의 자유 등 기본적인 권리조차 부여받지 못했던 1만 5000여명의 여성 의류 노동자들이 생존권과 참정권을 보장받기 위해 벌인 시위였다. 이에 봉기한 전 의류 노동자들의 시위는 결국 1910년 ‘의류노동자연합’이라는 조직 창설로 이어졌고, 유럽 및 소비에트 연맹을 비롯해 전 세계로 확대돼 남녀차별 철폐와 여성 지위 향상을 위한 목소리는 더욱 커지게 되었다.

이에 유엔은 1975년을 ‘세계 여성의 해’로 지정하고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International Women's Day)’로 공식화했으며, 이를 기해 전 세계에서는 여성의 권리를 목적으로 하는 다양한 이벤트가 이어지고 있다.

매년 3월 8일, 시드니에서도 각 산업계 노동조합, 여성 단체 및 학생들의 동일임금 지급, 젠더(gender)폭력 근절, 낙태권 등을 요구하는 거리 행진이 펼쳐진다. 특히 지난 3월 9일 하이드 파크(Hyde Pa가)에서 시작된 거리 행진에는 시드니 기반 사회단체 중 하나인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실천 추진위원회’(대표 염종영, 이하 시소추)도 행진에 참여하여 일본 성 노예 문제를 알리는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날 행진에 참가한 시소추 회원 30여 명은 한복과 ‘평화의 소녀상’ 마스크를 착용해 ‘살아있는 소녀상’으로 분장했다. 또한 인권활동가이자 일본군 위안부였던 네덜란드계 호주인 얀 루프-오헤른(Jan Ruff O'Herne) 할머니(96세)의 “우리는 ‘위안부’가 아니다. 우리는 강간 피해자이다. 일본의 정치지도자들은 이러한 전쟁범죄를 자기 나라의 역사에 알려야 한다”는 말을 담은 현수막을 앞세우며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기도 했다.

행진에 참여한 시소추 회원 강병조씨는 “일본군 성노예 제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끌어내 정의를 이루려는 우리의 행동이 다음 세대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시소추는 지난 2016년 8월 6일, 해외 지역에서는 네 번째이자 호주에서는 첫 번째로 시드니 애쉬필드 연합교회(Ashfield Uniting Church)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으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국내외 연대 및 인간의 존엄과 평화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사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