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한 국내 최초 개방형 공공 모유수유실 개방
상태바
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한 국내 최초 개방형 공공 모유수유실 개방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8.12.1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유사랑 분당본점 수유실
모유사랑 분당본점 수유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 최윤진 기자] 모유는 영아가 성장하는데 필요한 가장 이상적인 영양공급원이다. 하지만 모유수유에 대한 지식과 기술 부족, 모유수유를 이어가기에 불가능한 사회적 여건 등으로 인해 모유수유율은 점점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다.

임산부 모유수유클리닉 ‘모유사랑’은 업계 최초로 전 지점의 클리닉 시설을 개방형 모유수유실로 지정했다.

이곳은 모유수유 장소가 필요한 수유부들을 위한 공간으로 클리닉 영업시간 중에는 자유롭게 공공 모유수유실처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내방한 임산부, 수유부는 클리닉 내에 비치된 미세체중계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전자레인지 및 기저귀갈이대 등도 비치되어 있다.

또한 국제모유수유전문가가 운영하는 클리닉으로 방문하는 산모는 유방트러블이나 수유에 관련된 문제 등도 상담할 수 있다. 유방트러블이나 단유마사지 등이 필요한 경우에는 관리 예약도 가능하다.

모유사랑은 출산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모유수유 실천율 향상에 기여하고자 이번 모유슈유실 개방을 결정했다. 윤명희 대표원장은 “개방형 모유수유실 서비스를 통해 임산부, 수유부의 편의가 증진되어 우리나라의 모유수유율이 증가하길 기대한다”며 “수유할 곳을 찾기 못해 곤란을 겪는 아기 엄마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지점 위치 등에 대한 자세한 사랑은 모유사랑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