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와 함께 먹는 특별한 라면, ‘유어스 제주해녀 해물맛 라면’, ‘유어스 독도사랑 새우맛 라면’ 출시
지역사회와 함께 먹는 특별한 라면, ‘유어스 제주해녀 해물맛 라면’, ‘유어스 독도사랑 새우맛 라면’ 출시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와 GS슈퍼마켓서 판매될 제주 해녀 해물맛 라면과 독도 사랑 새우맛 라면
GS25와 GS슈퍼마켓서 판매될 제주 해녀 해물맛 라면과 독도 사랑 새우맛 라면

[한국미디어뉴스통신 최윤진 기자] GS리테일이 특별한 방법으로 지역사회와 상생한다.

GS리테일은 자사 소속 GS25와 GS수퍼마켓에 ‘제주 특별자치도 해녀협회(이하 제주해녀협회)’와 손잡고 만든 ‘유어스 제주해녀 해물맛 라면(이하 해녀 라면)’과 독도 사랑을 실천하는 ‘유어스 독도사랑 새우맛 라면(이하 독도 라면)’ 판매에 착수한다.

오는 8월 9일부터 판매하는 두 상품은 차별화된 지역의 맛과 이야기를 담고 있는 지역 상생 상품이다. GS리테일은 수익의 일부를 재주해녀협회와 울릉군에 기부해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

먼저 독도 라면 출시를 시작으로 울릉군과 함께 대한민국 국토인 독도의 영유권을 강화하고 지역발전의 일환으로 울릉군 지역교육발전 등 울릉 주민들의 생활 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고객들에게 기존 용기라면과는 차별된 맛을 선사하기 위해 일반 건조 새우가 아닌 큼직한 동결건조 새우를 사용해 새우의 씹는 식감을 살렸고, 시원한 맛을 높였다.

또한 해녀 라면은 제주 해녀가 직접 잡아 올린 뿔소라를 사용한 엑기스를 면에 첨가해 고정적인 판매처가 필요한 뿔소라의 판로를 확대했다. 해녀 라면의 판매가 늘어날수록 뿔소라 수요도 늘어 수익이 증가할 수 있는 것이다. 이에 해녀 라면은 판로 확대와 기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대표적인 지역 상생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롭게 라면 MD를 맡아 ‘착한 섬 라면’ 2종을 기획한 권민균 대리는 “MD로서 지역 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은 최고의 상품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제대로 된 해물 라면을 만들어보겠다고 결심했다”며, “30회가 넘는 샘플을 제작했고 시식을 위해 먹은 라면은 2천개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어 “GS25 베스트셀러인 유어스 오모리 김치찌개 라면을 뛰어넘는 상품을 만들어 보겠다는 생각으로 밥 보다 라면을 더 먹으며 최선을 다해 개발한 상품인 만큼 고객들의 큰 호응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GS리테일은 이번 지역 상생 라면 출시 외에도 10여 년 전부터 강원도 양구, 제주도, 경기도, 경남 통영, 전남 진도 등 10여 곳이 넘는 광역/기초 자치 단체와 협약을 체결하고, GS수퍼마켓과 GS25 등을 통해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며 지역 사회 판로 확보에 도움을 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