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울시50플러스재단, 50+ 세대의 앙코르커리어 위한 ‘50+사진단’ 모집
[서울] 서울시50플러스재단, 50+ 세대의 앙코르커리어 위한 ‘50+사진단’ 모집
  • 김영길 기자
  • 승인 2018.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캠퍼스 사진커뮤니티(따사모) 봉사 활동
중부캠퍼스 사진커뮤니티(따사모) 봉사 활동

[한국미디어뉴스통신 김영길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이경희)이 서울 소재 소규모 복지시설 및 비영리기관9NPO), 50+유관기관 등에서 사진 촬영 지원 활동을 담당할 ‘50+사진단’을 모집한다.

서울시 보람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50+사진단’은 만 50세부터 만 67세까지의 서울시 거주자 또는 사업장 주소지가 서울시인 사업자등록증 상 대표자 등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본인 소유의 디지털(DSLR) 또는 미러리스 카케라를 보유하고 있어야 하며, 사진 촬영 및 디지털 프로그램을 활용한 편집 작업이 가능하여야 한다.

이번 ‘50+사진단’은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50+세대에게 사회공헌 활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최종 선발된 ‘50+사진단은 지정된 기관의 행사 사진 촬영 및 편집 등의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또한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사)조세현의 희망프레임’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50+사진단’ 대상 직무교육과 결과물 관리 등을 함께 담당하고, 추후 50+세대의 앙코르커리어를 위한 이력 설계 등을 도울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50+사진단 활동은 50+세대의 재능이 일자리와 연결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50+세대가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역량과 관심분야를 살려 앙코르커리어를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50+사진단’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오는 8월 17일까지 서울시50+포털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다양한 모집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