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한인무역협회 애틀랜타 지회, 차세대 한인 예비 창업가들을 위한 ‘킥스타트 2018’ 개최
세계한인무역협회 애틀랜타 지회, 차세대 한인 예비 창업가들을 위한 ‘킥스타트 2018’ 개최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8.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okja.org
(제공) okja.org

[한국미디어뉴스통신 최윤진 기자] 지난 7월 21일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OKTA) 애틀랜타 지회(지회장 박종오)가 주최한 ‘킥스타트 애틀랜타 2018’ 행사가 40여명의 청년 예비 창업가들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던우디 테라스 사우스 대강당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창업과 도전정신, 네트워킹을 모토로 미국 각지의 성공한 한인 차세대들의 강연으로 이루어졌다.

모바일 앱 개발도구를 주력으로 하는 앱플라소의 이준일 대표는 처음에 제품명을 ‘레고마이앱’으로 정했지만 덴마크 완구업체 레고로부터 경고를 받은 일화를 소개하며 수많은 실패가 있었지만 계속 도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캘리포니아 주의 IT업체에서 근무하는 동시에 킥스타터 캠페인으로 럭셔리 시계 브랜드를 론칭한 김지민 이더리얼 타임피스 대표는 “시간이 없다거나 돈이 없다는 이유로 도전을 망설이는 사람들에게 결코 그런 것들이 장애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본인의 창업과정을 소개했다.

온라인 모금으로 초기 자금을 마련한 김 대표는 직접 제조한 제품을 소비자에게 직판매하여 기계식 럭셔리 손목시계를 파격하에 공급하는 전략으로 틈새시장을 노리고 있다.

마지막 강사인 선 브랜든 김 셰프는 호텔 주방장, 와인 강사, 맨하탄 식당 관리자에 이어 식당 창업에 이르기까지의 다양한 경험을 살려 요식업 창업의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했다.

김 셰프는 “다른 비즈니스도 모두 마찬가지지만 요식업은 특히 사람장사”라며 “사람 관리가 되지 않는 사업체에는 어떤 전략도 통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스페셜 게스트로 무대에 오른 강신범 WNB 대표는 동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 본인의 비즈니스가 시련 끝에 자리잡기까지의 일화들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강 대표는 “반드시 성공하는 방법은 성공할 때까지 하는 것”이라며 끈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차세대 한인 청년들은 강의를 통해 새로운 지식을 얻는 한편 전혀 다른 분야에 종사하는 또래 젊은이들과 교류하며 뜻 깊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행사를 성공리에 마친 월드옥타 애틀랜타 지회는 오는 8월 열리는 미 동부 통합무역스쿨로 초점을 옮겨 참가자 모집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