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6:13 (월)
지난 10일 임산부 입덧 치료 위한 국제 학술 심포지엄 열려
상태바
지난 10일 임산부 입덧 치료 위한 국제 학술 심포지엄 열려
  • 글로벌 경제팀 기자
  • 승인 2018.04.2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입덧 치료의 최신 지견’을 주제로 열린 국제 학술 심포지엄이 막을 내렸다.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에는 단국의대 제일병원 한정열 교수와 세계적인 석학인 이스라엘 Macabbi 연구소 코렌(Koren.G) 교수가 연사로 초청돼 임산부 입덧 치료 관련해 강연을 진행했다.

먼저 한정열 교수는 ‘한국인 임산부의 입덧 연구’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월부터 6월까지 전국 4개 병원에 등록한 국내 임산부 47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연구에 참여한 임산부 중 80.7%에 해당하는 381명이 입덧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입덧을 경험한 381명 중 70%에 해당하는 임산부가 적극적인 입원치료 등 입덧 증상에 대한 의료 개입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져 국내 임산부의 입덧 증상 관리 및 치료에 대한 중요성이 제기됐다.

이어서 진행된 코렌 교수의 강연에서는 ‘입덧 치료를 위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방법’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코렌 교수는 이번 강연에서 입덧 약 ‘디클렉틴(Diclectin)’에 대한 미국, 캐나다 등지의 연구 데이터를 바탕으로 ‘디클렉틴’의 안정성과 효과에 대해 설명했다.

코렌 교수는 입덧 악화로 인한 임신오조 증상 발병 시, 아이의 IQ나 학습장애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영국의 경우 입덧이 임산부 중절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힐 만큼 입덧이 큰 사회적 문제로 꼽히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입덧 완화를 위한 방법으로 디클렉틴을 제안했다.

이어 이번 강연을 진행한 한정열 교수와 코렌 교수는 “디클렉틴의 국내 도입이 우리나라 임산부의 입덧 극복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심포지엄이 적극적인 입덧 관리와 치료에 나서는 계기가 되어 임산부와 태아 모두를 위한 올바른 입덧 치료의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