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서프라이즈 인기에 모조품 성행…영실업 정품 구분법 공개
L.O.L. 서프라이즈 인기에 모조품 성행…영실업 정품 구분법 공개
  • 글로벌 경제팀 기자
  • 승인 2018.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실업이 L.O.L. 서프라이즈 불법 모조품을 정품으로 오해하고 구매하는 피해를 막기 위해 정품과 모조품의 구별법을 공개했다.

지난 2015년 시행된 ‘어린이 제품 안전 특별법’에 따라 만 13세 이하 어린이가 쓰는 모든 제품은 안전기준을 충족해 ‘KC마크(국가통합인증마크)’를 받아야 수입 및 판매가 가능하다. 정품 완구 장난감에는 이 제품이 생산될 때 어린이들에게 유해하지 않다는 까다로운 검증절차를 통해 승인을 받게 된다.

이에 정품 L.O.L. 서프라이즈에는 KC마크와 공식 한국 독점 판매권을 갖고 있는 영실업의 로고가 있다. 또한 정품 제품은 포스터와 실제 제품이 똑같지만, 모조품은 포스터와 실제 제품이 달라 정식 콜렉팅이 어렵다.

피규어 퀄리티 역시 구분 가능하다. 모조품 피규어는 낮은 퀄리티에 정품과 달리 피규어 후면에 스크류(나사)가 있으며 고무 냄새가 나고 신발 착장 불량, 피규어 움직임 불가하고, 액세서리 개수 등이 상이하다.

이 외에도 정품 L.O.L. 펫에는 모래가 있으나, 모조품에는 모래가 없는 점이 정품과 모조품의 차이점이다.

영실업 관계자는 “불법 복제상품은 품질 불량으로 어린이에게 심각한 위험을 안겨준다”며, “강력한 단속도 필요하지만 아이들 건강을 위협하는 불법복제상품을 사지 않기 위해 겉면의 영실업 로고와 KC마크를 꼭 확인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L.O.L. 서프라이즈 정품 인증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LOL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