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마약 적발... 경찰당국, 각성제 788kg 압수
태국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마약 적발... 경찰당국, 각성제 788kg 압수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8.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okja.org /  태국 국내에서는 마약 관련 범죄나 판매에 관여하고 있는 사람이 많다. 거의 매일 신문에 마약 관련 기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제공) okja.org / 태국 국내에서는 마약 관련 범죄나 판매에 관여하고 있는 사람이 많다. 거의 매일 신문에 마약 관련 기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최윤진 기자] 지난 4월 3일 태국경찰이 태국 북부 치앙라이도에서 트럭에 실려 있는 각성제 788kg을 압수했다. 태국 국내에서 적발된 약물 양으로서는 사상 최대 규모이다.

태국 마약 단속국 책임자는 압수물 내역은 ‘메스암페타민(Crystal meth)’로 불리는 각성제 788kg와 암페타민 정제 약 1,000만정으로 가방이나 비료 포장 속에 숨겨져 있었다고 밝혔다.

마약단속국은 이러한 금지 약물 반입에는 ‘14K’라는 범죄 조직이 배후에 있다고 파악하고 있다. 압수된 모든 약물의 시가는 5,5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태국에서는 지난 3월 25일부터 4월 1일에 걸쳐 마약 거래에 대한 대규모 단속을 실시했으며, 그 기간에 압수된 ‘메스암페타민’과 ‘마리화나’ 등 마약의 양은 수천 킬로미터에 이른다. 또한 용의자 11명의 신병도 체포한 상황이다.

한편, 유엔 마약 범죄 사무소 동남아시아 지역 대표 제레미 씨는 잇따른 대규모 단속에도 불구하고 태국의 마약 문제는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제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각국이 협력하여 이 흐름을 막지 않으면 앞으로도 단속이 반복되고 약물 생산과 수요는계속 늘어날 것이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경찰의 대응은 뒤처져 있다. 조직범죄에 대한 처벌을 재검토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6년부터 2017년 사이에 태국 당국이 압수한 ‘메스암페타민’ 양은 630킬로에서 4,160킬로로 5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