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13:32 (수)
광주·전남, 2018 제2회 통합방위회의 개최
상태바
광주·전남, 2018 제2회 통합방위회의 개최
  • 김영길 기자
  • 승인 2018.03.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앞줄 오른쪽 네번째)이 13일 오후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2018 광주·전남 통합방위회의에 참석해 이재영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앞줄 오른쪽 네번째)이 13일 오후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2018 광주·전남 통합방위회의에 참석해 이재영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김영길 기자] 금일 3월 13일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가 2018 광주·전남 통합방위회의를 공동 개최했다.

통합방위회의는 광주·전남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유사시에는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연 1회 통합 개최하기로 합의 하에 마련되었다. 올해 회의는 지난해 광주 개최에 이어 전라남도에서 이루어졌다.

이날 회의에는 윤장현 광주시장과 이재영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광주·전남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시·군·구청장, 군·경·소방·예비군 지휘관 등 300여명이 참석해 국가방위 요소별 추진성과 및 지역 안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한 국정원의 북한 정세 및 위협 전망과 광주·전남 2017년 통합방위추진실적 및 2018년 추진방향, 31사단의 군사대비태세 평가 및 방향에 대해 보고했다. 아울러 범 국가적인 북핵 위협과 테러 대비 방안에 대해서도 주제 토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진다.

광주광역시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윤장현 시장은 “지난주 북한이 체제 보장을 전제로 한 비핵화 입장을 밝힘으로써 국내 뿐 아니라 북미 관계를 포함한 국제정세도 대화와 화해의 장으로 돌아서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지난주 방북 특사단의 성과를 언급했다.

이어 “최근 몇 년간 북한 핵실험에 따른 국민 불안을 생각할 때 두 팔 벌려 환영할 일임에 틀림없다”며 “앞으로도 시·도가 함께 뜻을 모아 안보의식을 결집하고 유기적인 위기대응 능력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