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주관, 2018 지진방재 국제 심포지엄 개최
행정안전부 주관, 2018 지진방재 국제 심포지엄 개최
  • 김영길 기자
  • 승인 2018.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김영길 기자] 오는 3월 13일 행정안전부 주관, 고려대학교 국가지진방재 ACE양성사업단(이하 ACE양성사업단) 주최, ㈜테크스퀘어가 후원하는 지진방재 국제 심포지엄(2018 Future Seismic Disaster Redution Program)이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다.

국내외 학계(한국: 고려대학교, 계명대학교/일본: Kansai University/미국: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및 산업계(포스코, 테크스퀘어) 지진방재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이번 행사는 총 6개 세션에 대한 발표 및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되며, 참석한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지진사례에 대한 연구 분석 발표 및 지진방재를 위한 솔루션을 제안할 예정이다.

세션의 내용은 지난 2017년에 발생한 포항 지진을 비롯해 세부적으로는 재난방재교육의 역할, 노후 건물에 대한 내진 보강, 건축물 내진 강재의 개발 및 실용화 연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지진 분야의 전문가인 텍사스 오스틴 대학의 엥겔하트(Michael D. Engelhardt) 교수가 ‘미국의 철골 구조 내진 접합부 사전 성능 검증’ 이라는 주제로 지진방재에 대한 실질적인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며, 고베 대지진의 직접 영향권에 있던 간사이 대학의 아베 세이치(ABE, Seiji) 사회안전과학 교수는 ‘간사이 대학 사회안전과학 대학원 사례 분석’을 통해 ‘재난 방재 교육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연사로 나선 테크스퀘어 정인용 이사는 “정부와 산업계, 학계가 함께 머리를 모아 지진방재를 위한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하는 만큼 보다 효과적인 대책의 마련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더욱 안전한 사회를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테크스퀘어도 지난 10년간 축적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내진 보강 경험을 토대로 지진으로부터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