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10:16 (월)
서울역사박물관, 1904년 경 서울 모습을 담은 서울풍경 사진전 개최
상태바
서울역사박물관, 1904년 경 서울 모습을 담은 서울풍경 사진전 개최
  • 서재탁 기자
  • 승인 2018.02.2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서재탁 기자] 오는 2월 23일부터 4월 8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에서 ‘1904 입체사진으로 본 서울풍경’전이 1층 기획 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우리나라를 배경으로 한 입체사진은 주로 1904년을 전후로 미국, 호주, 일본 등지에서 제작된 것이다. 이 무렵의 서울은 멀리서 보면 한양도성이 보이고 그 안과 밖은 초가와 기와지붕이 가득한 전통적인 경관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대한제국 선포 이후 고종이 추진한 각종 개혁 및 근대화 정책의 산물도 함께하고 있어 전차가 성문을 통과하는 것과 같은 극적인 모습도 존재하고 있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촬영지점이 확인되는 사진들은 1902년의 지도 위에 놓아 그 위치를 살펴볼 수 있게 하였고, 그 사진들에 입체경의 원리를 적용한 렌즈케이스를 씌워 당시 사람들이 입체사진을 관람하던 방식 그대로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하였다.

또한 입체사진의 뒷면에 설명이 있는 사진들을 선정하여 확대해 전시하였는데 이 사진을 통해 사진 속 서울의 풍경과 사람들의 삶의 모습, 이방인들의 설명 또한 살펴볼 수 있다. 이 설명문은 다소 오류가 확인되지만 그들의 시선을 가감 없이 살펴보기 위해 여과 없이 전문을 전시하였다.

특히 관람객들이 1904년 무렵 서울을 대형의 3D로 감상할 수 있도록 입체사진을 애너글리프(Anagliph) 방식으로 변환하여 적청안경을 착용하고 즐길 수 있게 하였다. 뿐만 아니라 1912년에 촬영된 서울 동영사도 대형 화면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송인호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적청안경을 쓰고 입체사진과 1912년 서울 영상의 장면으로 들어가 생생한 과거의 풍경을 만나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 토·일·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더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입체경으로 입체사진을 보는 모습
입체경으로 입체사진을 보는 모습

 

종로 땔감시장 풍경
종로 땔감시장 풍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