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돈꽃', 믿는 장혁에게 발등 찍힌 재벌家 독한 꽃 이미숙의 극한 표정연기
MBC '돈꽃', 믿는 장혁에게 발등 찍힌 재벌家 독한 꽃 이미숙의 극한 표정연기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8.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필주=장은천’ 끔찍한 진실에 충격, 여태 본 적 없는 말란의 표정 ‘통쾌’
숨멎 표정으로 예견된 말란의 몰락! 적으로 돌아선 필주에 어떻게 맞설까 ‘기대’

 

배우 이미숙이 충격과 공포로 새하얗게 질렸다.
MBC 주말특별기획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 / 연출 김희원)에서 자신을 옥죄고 있는 장은천이라는 존재가 강필주(장혁 분)라는 것을 알게 되어, 몰락을 예상하게 하는 극한 표정 연기로 눈길을 끈 것이다.
 
지난 20일(토) 방송된 드라마 <돈꽃> 19, 20회에서 말란은 부천(장승조 분)이 청아 그룹의 회장직에 올라 한껏 기쁨에 빠져있던 가운데 필주로부터 ‘장은천’이 자신이라는 사실을 듣게 되어 형언할 수 없는 충격을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말란은 필주에게 성공 보수로 자기 소유의 대일물류주식을 절반이나 나눠 줄 것을 약속하는가 하면, 성만(선우재덕 분)의 경고도 가뿐히 웃으며 무시했다. 취임식 이후까지 “우리 아들이… 부천이가 회장이 된 일 보다 더 센… 더 기쁜 그런 일일까?”라며 마지막까지 전적으로 필주를 신뢰했기에 충격은 더욱 커졌다.
 
필주가 “지금 이사님 바로 앞에 있는 저 강필주가... 장수만 부회장의 맏아들 장은천입니다.”라고 귀에 속삭인 이후 서늘한 눈빛으로 노려보자 말란은 숨이 멎기 직전의 표정으로 하얗게 질린 채 말을 잃었다.
 
이미숙은 이제껏 보여준 탐욕스럽고 독기 어린 모습과는 달리 여태 본 적 없는 충격에 빠진 표정으로 말란의 몰락을 예상하게 만들어 극의 재미를 높이고, 적으로 돌아선 필주에 맞서 어떻게 난관을 해결해 갈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이렇게 끔찍한 비밀이 공개된 후 몰락의 위기에 처한 이미숙이 출연하는 MBC 주말특별기획드라마 <돈꽃>은 매주 토요일 밤 8시 50분 연속 2회 분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