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포굿, ‘핸드메이드코리아 윈터’에서 ‘업사이클 네트워크’ 전시
터치포굿, ‘핸드메이드코리아 윈터’에서 ‘업사이클 네트워크’ 전시
  • 글로벌 경제팀 기자
  • 승인 2017.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8일(금)부터 10일(일)까지 3일간 학여울역 세텍(SETEC)에서 개최

 

업사이클 기업인 ‘터치포굿’이 오는 12월 8일(금)부터 10일(일)까지 3일간 학여울역 세텍(SETEC)에서 개최되는 ‘핸드메이드코리아 윈터’에 참여해 ‘업사이클 네트워크’ 전시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시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뉴딜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시 예산으로 매칭된 청년 참여자들이 매칭 기업에서 각자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진행하며 6개월간 제작한 결과물을 선보이고 업사이클 산업의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업사이클 네트워크’ 전시는 △공공공간 △이스트인디고 △이자인원오원 △‘자연’스러웠어 △져스트프로젝트 △큐클리프 △클라우드잼 △파이어마커스 △혜(HAE) 등이 터치포굿과 함께 한다.

해당 기업들은 전시를 통해 바다에 버려졌던 유리를 활용한 풍경종, 버려진 우산으로 만들어진 가방, 재생 소재로 만들어진 작업복, 폐원단으로 만든 악세서리, 자투리 가죽으로 만든 키링, 폐 소방호스로 만든 가방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현장을 방문한 참관객들이 직접 업사이클을 체험할 수 있도록 폐 튜브로 캐치볼 만들기 DIY체험도 마련된다. 특히 DIY 행사를 통해 매년 폐기 문제를 발생하는 바닷가 튜브 대여의 구조적인 문제와 이를 통한 환경 문제도 고려할 수 있어 의미있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터치포굿 관계자는 “터치포굿은 업사이클 산업 전반을 활성화하고 폐자원의 순환을 통한 환경에 긍정적 효과를 극대화해 업사이클 생태계에 도움이 되는 활동을 펼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급성장하는 업사이클 산업의 올바른 정착과 업사이클 산업의 구성원들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터치포굿은 지난 2008년 설립된 국내 최초 업사이클 기업으로 현수막을 업사이클한 다양한 소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업사이클 제품 생산외에도 솔루션 제공, 환경 교육, 업사이클 소재연구 등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