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닮은 화가, 자연을 닮은 그림
자연을 닮은 화가, 자연을 닮은 그림
  • 박주환 기자
  • 승인 2017.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임 화가

예로부터 자연은 인간의 삶 그 자체였다. 인간을 포함한 이 세상 모든 사상의 근원은 자연 속에 내재되어 왔으며 이러한 자연관은 오늘날까지도 인간의 모든 삶과 사회, 문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유구한 동서양 미술의 역사를 살펴 보더라도 자연이 전해주는 끝없는 생명력과 그 내적인 교감을 통한 정신적 미감의 표출은 회화예술이 지닌 영원한 화두가 되고 있다.

 

‘예술가는 있어도 장인은 없다’는 말이 회자되고 있는 국내 미술계에서 자신만의 고유한 미학세계를 경주하고 있는 작가가 있다. 서정적이고 정감 넘치는 다양한 자연을 화폭에 담아내고 있는 백종임 화가가 바로 그 주인공. 그녀는 사실적인 묘사에 능한 작가로 표현하고자 하는 대상의 특징을 창의적이고 탁월한 구성력과 뛰어난 묘사력으로 표현해내는 국내 화단의 대표적인 여류화가다.

백종임 화가
백종임 화가

동·서양의 미술영역을 넘나들며 화혼을 불살라 온 그녀의 예술적 감성과 표현방법론상의 예리한 직관력은 다른 작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뛰어나다. 오랫동안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작품세계를 진작시켜 온 백 화가는 시시각각 아름다움을 뿜어내는 자연현장을 직접 찾아 스케치한 후 그녀만의 메타포로 재구성하고 있다. 수백년 된 화엄사 흑매와 무궁화, 코스모스 등은 작품 속에서 때로는 빠르게, 때로는 느린 속도의 강한 획의 율동미로 전체적인 분위기를 자연스럽게 연출하고 있으며 리드미컬한 구도로 시각적 활기와 확고한 조형성을 구현하고 있다.

수채화가 가진 고유한 투명성을 유지하며 유화의 깊이를 살린 백종임 화가의 작품은 자연 속에서 건져 올린 기쁨과 풍요로움을 보면서 성찰하는 삶의 가치와 환희, 자연의 아름다움, 적절한 균형미와 조화가 느껴져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희망을 느끼게 한다. 자연 앞에서 겸허함을 배우고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다는 그녀는 색다른 경험에 늘 가슴이 설렌다고 한다. “내가 존재하는 시점에서 지난 시간의 흔적을 포착하여 그대로 영속적인 존재로 만들고 싶다.”는 백 화가는 발밑의 돌 하나, 풀 한 포기, 작은 나뭇잎 하나에도 존재의 의미를 새기며 인간의 변화무쌍한 감정유입을 배제하고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보는 순간 알 수 없는 묘한 이끌림에 시선이 고정되는 백종임 화가의 작품은 바라볼수록 그 깊이가 더욱 깊어진다. 오랜 세월 붓과 함께 해온 탄탄한 ‘내공’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강렬하게 다가오는 것은 작품성을 억지로 끌어낸 것이 아니라 역량이 쌓이고 쌓여 저절로 넘쳐나는 기운들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한국화단을 대표하는 공모전인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그녀는 대한민국미술대전, 대한민국청소년미술대전 등 화단의 주요공모전에서 운영위원장과 심사위원장으로 활동하는 등 한국 구상미술계가 주목하고 있는 화가다. 외국에서도 끊임없이 초청받고 있는 백종임 화가는 “많은 국제전시회를 통해 우리나라 미술을 알려나가고 있어 큰 성취감을 느끼고 있다. 앞으로도 꾸준한 작품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을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예술가는 예술을 실천하는 과정에서 행복을 만나고, 관람객들은 예술가의 작업을 통해 서로 소통하며, 함께 행복함을 누린다.”는 백종임 화가. 미술로서 행복해진다는 그녀의 작품을 통해 보다 많은 이들이 행복한 웃음을 머금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