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17:16 (목)
여자권아솔으로 평가받는 '강진희' 로드FC 더블엑스에서 첫승 노려!
상태바
여자권아솔으로 평가받는 '강진희' 로드FC 더블엑스에서 첫승 노려!
  • 박수희 기자
  • 승인 2017.02.1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11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ROAD FC 037 XX에서 첫승을 노리는 여성파이터 '강진희'가 국내 첫 데뷔전을 갖는다.

강진희 선수는 로드FC 여성부의 루키로 여자 권아솔로 불릴 만큼 화끈한 경기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화끈한 경기력에 비해 전적은 2전2패로 초라하지만 성장 가능과 물러서지 않는 패기는 높게 평가 받고 있다. 

지난해 11월 일본 DEEP JEWELS 14에서 ‘복싱 챔피언’ 라이카 에미코(43, TRIBE TOKYO MMA)를 만난 강진희는 화끈한 난타전으로 인상 깊은 데뷔전을 치렀다. 판정 끝에 아쉽게 패한 강진희는 복수의 칼날을 갈아왔고, 이번 대회에서 라이카 에미코를 다시 만나게 됐다.

강진희는 데뷔 후 지금까지 일본과 중국에서 각각 한 번씩 경기를 치렀다. 강진희에게 이번 ROAD FC 037 XX (더블엑스)를 통해 첫 번째 국내 경기를 치르게 된 소감을 묻자 “일단 ROAD FC 무대에서 제가 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영광이에요. 해외 경기를 치를 때는 다 모르는 사람들만 있어서 전혀 긴장이 안됐는데, 이번엔 가족들, 지인, 친구들 앞이라 더 잘하고 싶고 간절합니다. 저도 승리의 기분을 한번 만끽해보고 싶어요.”라고 굳은 각오를 밝혔다.

강진희 선구는“솔직히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프로 데뷔하고 지금까지 2패에요. 다 졌어요. 이번에는 꼭 이기고 싶어요. 물론 상대가 강하지만 한번 해봤으니 잘 준비하면 이길 가능성이 더 크지 않을까요?”라는 포부를 밝혔다.

강진희의 첫 승을 위해 함께 구슬땀을 흘리는 이가 있다. 바로 같은 팀 소속인 ‘백만불의 사나이’ 권아솔이다. 권아솔은 라이트급 챔피언의 노하우를 살려 강진희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다.

“(권)아솔 코치님은 제 스승님이죠. 기술도 많이 알려주시고, 스파링도 같이 해주십니다. 멘탈도 많이 잡아주시고요. 정말 큰 힘이 됩니다.”

한편 ROAD FC 100만불 토너먼트 ‘ROAD TO A-SOL’은 본선 진행에 앞서 지역 예선이 진행 중이다. 1월 28일 동남아시아 지역 예선이 종료됐고, 2월 11일에는 인터내셔널 예선 A조 경기가 펼쳐졌다. 2월 25일 러시아 지역 예선, 3월 20일 일본 지역 예선, 4월 15일에 인터내셔널 예선 B조 경기가 차례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ROAD FC (로드FC)는 여성부리그 ROAD FC XX (더블엑스)를 런칭했다. ROAD FC XX (더블엑스) 첫 대회는 오는 3월 11일 서울특별시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