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6:13 (월)
국대축구 병역면제 국민들 57.5% “아시안컵 우승하면 병역혜택 줘야”
상태바
국대축구 병역면제 국민들 57.5% “아시안컵 우승하면 병역혜택 줘야”
  • 한국미디어연합뉴스
  • 승인 2015.01.2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대축구 병역면제 국민들 57.5% “아시안컵 우승하면 병역혜택 줘야”

지금까지 답답한 한국축구를 아시안 컵을 통해 다시보는 한국축구라고 말하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10명 중에 6명의 국민들이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컵을 통해 최종 우승을 하면 병역면제 혜택을 줘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아시안컵 결승 진출과 함께 우승에 대한 보상이 미흡하고 국위선양을 하면 병역혜택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전체 국민을 대상으로 아시안컵 우승 대표팀에 대한 병역혜택 수여 여부에 대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위선양으로 병역혜택을 주어야 한다’는 의견이 57.5%로 ‘일반국민과의 형평성 때문에 주어서는 안 된다’는 의견(31.6%)의 약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10.9%.

 

거의 모든 지역에서 ‘국위선양/병역혜택 찬성’ 의견이 ‘형평성 저해/병역혜택 반대’ 의견보다 우세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부산·경남·울산(병역혜택 찬성 62.7% vs 반대 21.7%)에서 찬성 의견이 가장 높았고, 이어 경기·인천(61.7% vs 26.9%), 대구·경북(57.2% vs 35.1%), 서울(55.0% vs 38.1%), 광주·전라(45.8% vs 35.3%) 순으로 찬성 의견이 높았다. 한편 대전·충청·세종(병역혜택 찬성 45.3% vs 반대 47.9%)은 오차범위 안에서 반대 의견이 높았다.

모든 연령층에도 ‘국위선양/병역혜택 찬성’ 의견이 대다수였는데, 특히 병역에 가장 민감한 연령층인 20대(병역혜택 찬성 62.3% vs 반대 27.2%)와 30대(72.6% vs 23.9%)에서 찬성 의견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50대(52.9% vs 38.0%), 60세 이상(52.0% vs 30.7%), 40대(49.5% vs 37.4%) 순으로 찬성 의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마지막으로 남성(병역혜택 찬성 55.2% vs 반대 37.8%)과 여성(59.8% vs 25.4%) 모두에서도 ‘국위선양/병역혜택 찬성’ 의견이 ‘형평성 저해/병역혜택 반대’ 의견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월 27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고, 성, 연령, 지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 응답률은 8.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자료 리얼미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