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17:52 (금)
만신지애 방은미 회장 ‘현대인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어루만지다’
상태바
만신지애 방은미 회장 ‘현대인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어루만지다’
  • 박주환 기자
  • 승인 2021.07.20 13:0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박주환 기자] 아득한 과거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한국문화사는 흔히 무속이라 불리는 샤머니즘 전통과의 관계를 이어오고 있으며 그만큼 샤머니즘은 한국문화사에서 ‘약방의 감초’와 같이 어디나 내재되어 있고, 또 그 핵심적인 요인으로 써 오래도록 한국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사상적 자원이다. 한국 무속에는 높은 수준의 종교적인 통찰이 담겨 있다. 민족적 정서와 넓고도 깊은 우리 전통문화의 진수를 담고 있으며 불교와 유교 등 외래종교가 유입되기 훨씬 전부터 우리 민족의 신앙적 기반이 되어 왔다. 고양시 일산서구 가좌동에서 칠성신을 모시고 있는 만신지애 방은미 회장이 위로와 기도가 필요한 현대인들에게 ‘운명을 운전하는 삶의 기예’를 설파하고 있다.

방은미 회장
방은미 회장

인간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살아가며 자신의 운명, 즉 자신의 삶에 대해 고찰해 보게 된다. 운명은 존재하는가? 누구에게나 타고난 운이라는 것이 따로 있는가? 만약 그렇다면, 인간의 노력은 정해진 운명을 바꿀 수 있는가? 이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누구나 한 번쯤은 품었을 의문이다. 우리의 삶은 스스로의 선택으로 결정하게 되지만 때때로 주변에서 일어나는 해프닝이나 끊임없이 일어나는 사건, 사고들이 마치 잘 짜여진 계획처럼 다가오는 것을 의식할 때가 있다. 방은미 회장은 “물질만능 시대에 넘쳐나는 이기심과 기만. 그리고 돈을 강조하는 삶이 가정과 사회의 질서를 무너뜨리는 주범”이라며 “눈앞에 보이는 이익만을 탐하지 말고, 착하고 슬기로운 마음으로 작은 일에 감사하며, 긍정적인 삶을 살아가라”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심오한 통찰력과 예지력으로 내담자의 결혼, 사업, 건강, 자녀운, 진로, 심리적 문제 등을 막힘없이 풀어내고 현실적 대안을 명쾌히 제시해주는 방 회장은 병굿, 신병굿, 조상 천도에서 영험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때문에 종교와 국가를 초월해 내방객들이 줄을 잇고 있으며 최근 계속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로 경제와 건강에 대한 불안도 커지면서 그녀를 찾는 사람들은 더욱 많아지고 있다. 방 회장은 이러한 내담자들의 사연과 고민에 많은 말보다는 귀를 넓게 열고 그들과 소통하며 그 간절한 마음을 신에 고하고 기도하고 있다. 국내 매체는 물론 미국 <허핑턴 포스트>, 프랑스 <epjt>, 이탈리아 <일 지오르노> 등 유명 매체들과 다국적 포럼 글로벌연구소 <아시아 인스티튜트>에 한국 무속계의 대표 인물로 소개되며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방은미 회장은 “무속신앙은 ‘Yes냐 No냐’를 가르면서 인생을 점치는 미신도, 점술학도 아닌 인생을 다루고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존재해 온 한 민족의 신앙적 기반”이라고 말한다.

지난 2015년에는 창덕궁 소극장에서 을미년 새해 운맞이 재수굿 ‘굿 Healing 페스티벌’ 중 칠성거리를 공연했으며 2016년에는 광화문 아트홀 공연 ‘PEACE ON THE PENINSULA’를 총감독, 기획, 출연하기도 한 방은미 회장은 현재는 한국여성언론협회 부총재, 한국방송코미디언협회 상임고문,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다국적 글로벌연구소 아시아 인스튜티트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신으로부터 숙명적으로 선택돼 신의 뜻을 제대로 전달하고 옳은 길로 인도하는 일이야말로 참된 무속인의 사명이자 과제”라는 방 회장은 “어두운 순간은 반드시 지나간다. 어렵고 복잡한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희망과 기쁨을 전파하고 싶다.”고 전했다. 우리의 무속신앙이 제도권 안에서 그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고 사회적 인식에도 긍정적 변화가 있기를 바란다는 소망과 함께, 인생의 강을 건너기 위해 조언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역동적인 뗏목이 되어 주리라는 방은미 회장. 그녀의 아름다운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7-22 05:12:58
여러 神明을 숭배]에서, 한국 고조선의 기자조선으로 始原유교유입, 기자조선(始原유교) 마지막왕 기준의 후손이 삼한건설, 삼한(始原유교)의 영토에서 백제(마한).가야(변한).신라(진한)가 성립됨.

윤진한 2021-07-22 05:12:15
기자조선 기준왕의 서씨,한씨사용,三韓유교祭天의식. 국사에서 고려는 치국의道유교,수신의道불교.

세계사로 보면 한나라때 동아시아 지역(중국,한국,베트남,몽고지역)에 세계종교 유교가 성립되어 지금까지 전승. 이와 함께 한국 유교도 살펴봄.

한국 국사는 고려는 치국의 도 유교, 수신의 도 불교라고 가르침. 고려시대는 유교 최고대학 국자감을 중심으로, 고구려 태학, 백제 오경박사, 통일신라 국학의 유교교육을 실시함. 유교사관 삼국사기가 정사(正史)이던 나라.

http://blog.daum.net/macmaca/3057

@무속은 은.주시대 始原유교의 하늘숭배,산천숭배,조상숭배, 주역(점)등에서 파생된 유교의 지류.

역사적 순서로 보면 황하문명에서 은.주시대의 시원유교[始原유교:공자님 이전 하느님(天)과 여러

윤진한 2021-07-22 05:11:28
가 계십니다. 유교는 하느님(天), 五帝, 地神, 山川神, 부엌신(火관련)숭배등 수천년 다신교 전통이 있어왔습니다. @한국은 세계사의 정설로,한나라때 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에 성립된 세계종교 유교국으로 수천년 이어진 나라임. 불교는 고구려 소수림왕때 외래종교 형태로 단순 포교되어, 줄곧 정규교육기관도 없이, 주변부 일부 신앙으로 이어지며 유교 밑에서 도교.불교가 혼합되어 이어짐. 단군신화는 고려 후기 중 일연이 국가에서 편찬한 정사인 삼국사기(유교사관)를 모방하여, 개인적으로 불교설화 형식으로 창작한 야사라는게 정설입니다.



유교,공자.은,주시대始原유교때 하느님.조상신숭배.세계사로보면 한나라때 공자님도제사,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지역)에 세계종교 유교성립,수천년전승.한국은殷후손 기자

윤진한 2021-07-22 05:10:28
일부 지역에서 굿이나 푸닥거리라는 명칭으로 신령숭배 전통이 나타나도, 이를 무속신앙이라 하지는 마십시오. 불교라고도 하지 마십시오. 유교 경전 논어 팔일(八佾)에서는 공자님이전부터 섬겨온 아랫목 신(안방신), 부엌신등을 섬기는 전통도 수록하고 있습니다. 이런 전통적인 신명 섬기기에 대해서, 공자님도 오래된 관습으로, 논어 "향당(鄕黨)"편에서, 관습을 존중하는 예를 표하셨습니다. 신명(神明:천지의 신령)모시기 전통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조상을 섬기는 제사는 유교가 공식적이고, 유교 경전에 그 절차와 예법이 서술되어 있습니다. 유교경전 예기에는 상고시대 조상신의 위치에서 그 혼이 하늘로 승천하시어 인간을 창조하신 최고신이신 하느님[天(하느님, 하늘(하느님)]하위신의 형태로 계절을 주관하시는 五帝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