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0:28 (금)
“전세값 상승에 이사철 겹쳐” 가계대출 1000조원 첫 돌파
상태바
“전세값 상승에 이사철 겹쳐” 가계대출 1000조원 첫 돌파
  • 김영길 기자
  • 승인 2021.03.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디어뉴스통신 김영길 기자] 은행권 가계대출 규모가 1000조원을 넘었다고한다. 주택 관련 대출 수요가 많은 이사철과 전셋값 상승 시기가 겹치면서 가계대출이 지난달에만 약 7조원이나 더 불어났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2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03조 1000억원으로 1월 말(996조 4000억원)보다 6조 70000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733조 3000억원)이 한 달 사이 6조 4000억원 증가했습니다. 이중 전세자금 대출 증가 폭은 한 달만에 2조 4000억원에서 3조 4000억원으로 1조원 불었다.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잔액 268조 9000억원)은 1월 말보다 3000억원 늘었습니다. 전월(2조 6000억원)이나 지난해 같은 달(1조 5000억원)과 비교해 증가 속도에서는 진정세를 보였다.

박성진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전세자금대출을 중심으로 높은 증가세를 지속했다”며 “전세자금대출 증가에는 전셋값, 신학기 이사철 수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신용대출 증가 폭 축소에 대해서는 “주식시장 조정에 따라 개인 투자가 둔화했고, 설 상여금 지급으로 가계에 자금도 유입됐다”며 “여기에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규제, 은행의 자체적 대출 태도 강화 등도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