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11:54 (수)
치질 이제 통증, 입원 없이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 ‘하루학문외과’
상태바
치질 이제 통증, 입원 없이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 ‘하루학문외과’
  • 김승현 기자
  • 승인 2021.03.1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학문외과 서인근 원장

[한국미디어뉴스통신=김승현 기자] 병원을 찾자니 민망하고, 방치하자니 걱정되는 대장항문 질환. 그중에서도 항문 질환 환자 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치질은 현대인에게 발생하는 질병 중 가장 흔하지만 다른 병과 달리 예민한 부위에 생기는지라 괜히 상의했다가 소문이라도 나면 민망함이 밀려온다. 하지만 부끄럽다는 생각으로 방치하기엔 대장항문은 몸속 영양분 흡수, 노폐물 배설을 담당하며 몸속 건강을 유지해주는 중요한 장기로 인체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대부분의 환자가 민망함 등의 이유로 치질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은데 방치하다가 심해지면 앉을 수도 없게 되며 증상을 방치한 시간이 길어질수록 치료가 더욱 어려워 결국 수술을 수술까지 진행해야 하는 현대인의 고질병이다.

서인근 원장
서인근 원장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하루학문외과(서인근 원장)는 치질, 치루, 괄약근 등 항문에 관한 대부분의 수술을 당일 퇴원을 원칙으로 집도하는 국내 유일의 항문 전문병원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퍼거슨 클리닉과 하버드의대 병원에서 채택하고 있는 세계적 치질 수술 방법을 도입한 항문치료전문가 서인근 원장은 해당 분야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서 원장은 “치질은 만성질환으로 증세가 호전되어 통증이 없더라도 치료에 소홀해지면 재발할 가능성도 높기 때문에 출혈이 있거나 기타 증세가 있으면 전문의 견해에 따라 신속하게 치료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하루학문외과는 국소마취와 미통 수술로 치료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바로 복귀할 수 있고 정확한 환부 절개로 환자들의 재발과 부작용에 대한 걱정을 덜었다. 항문 진찰과 상담에 소요되는 시간 30분, 마취 및 수술 등으로 1-2시간 정도면 치료가 끝나며 입원 없이 수술당일 집으로 돌아가 일상생활이 가능하기 때문에 학생이나 직장인들이 선호한다. 수술 방법이 발달하여 수술 후 출혈, 배뇨 곤란, 심한 통증 등이 감소했고, 사실상 걸으면서 활동하는 것이 회복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서인근 원장은 뉴스에 복통으로 병원에서 진통제 주사를 맞고 불과 1~3시간 만에 사망했다는 신문 기사를 가끔 보면서 이런 끔찍한 부작용을 피하려면 진통주사를 사용하지 않는 치질 수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미국 유명한 의사들의 실제 수술 방법을 직접 보고 배워왔다. 그 결과 진통제 주사가 필요 없는 미통 치질수술을 사용하게 되었다. 치질수술 후 항문이 좁아지는 항문협착증, 변실금, 재발 등 부작용을 걱정하며 수술을 주저하는 사람이 많은데 현대 의학에서 치질의 완치율이 가장 높은 방법은 치질을 잘라내는 절제수술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절제수술을 시행하되 항문협착증과 변실금의 걱정이 없는 방법을 연구한 결과 원래의 정상 항문 모습과 가장 가깝게 만들면 부작용이 적고 통증이 경미하여 무통주사 없이 먹는 약만으로도 대부분 통증 조절이 가능하게끔 했다.

치질, 치루 등의 질병을 사전에 방지하는 방법에도 서인근 원장은 “치질이 커지는 경우는 스트레스가 심하거나 변비, 설사가 있을 때이다. 그러므로 복식 호흡 등으로 스트레스 해소에 노력하고, 변비와 설사를 예방할 수 있는 식생활을 실천한다. 즉, 수수, 기장 등 섬유소가 많은 곡물, 배추, 양배추, 등 섬유질과 영양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면 좋은 장내 세균층이 형성되고 변비나 설사를 방지할 수 있다. 또한 배변 습관도 중요하다. 조금 남아 있는 변을 모두 배출하려고 변기에 오래 앉아 있는 습관도 치질을 유발하므로 변기에 오래 앉지 않아야 한다. 이런 방법을 꾸준히 실천하면 1기 치질은 치유될 수 있다.”고 했다.

현재 통증 없이 입원 없이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한 하루학문외과의 근치수술이 알려지면서 부산, 광주, 강원 등 전국 각지에서는 물론, 미국, 유럽, 호주, 중국, 일본 등 해외에서도 많은 환자들이 몰리고 있다. 지난 30년을 해온 것처럼 변함없이 환자 제일주의 원칙에 입각해 환자들이 최대한 편안한 상태로 완치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힌 서인근 원장은 앞으로도 치료 과정에서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한편 빠르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고의 치료를 제공할 방침이다. 서 원장은 “30년 경력의 항문전문 의료기관이라는 수식어를 볼 때마다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 지난 30년 동안 그러했듯이 앞으로도 발전된 치료 방법을 제공할 수 있도록 새로운 의학 지식에 열린 자세로 연구를 거듭하면서 환자들에게 향상된 치료법으로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