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0:28 (금)
철원군과 협약, DMZ 관광객을 위한 AR투어 가이드 서비스 구현한다.
상태바
철원군과 협약, DMZ 관광객을 위한 AR투어 가이드 서비스 구현한다.
  • 최해섭 기자
  • 승인 2021.01.2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포 조용만 대표

IT 솔루션 전문기업 ㈜인터포(대표 조용만)가 철원군과 함께 2020년 강원 관광테크 SW융합제품 상용화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업무협약 MOU를 맺고 올 상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본격적인 DMZ 관광객을 위한 AR투어 가이드 서비스(ARound DMZ)를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GPS 기반 증강현실 기술력을 활용해 DMZ를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특화된 AR투어가이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터포는 GPS정보와 3D캐릭터 매핑 알고리즘, 증강현실 기반 길안내 알고리즘, 실시간 객체 인식 및 동적 정합 알고리즘 등에 대한 소프트웨어 기술개발과 그에 맞는 다양한 프로세싱, 데이터베이스 이중화 기술, 그리고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시스템 등을 구축하며 체험형 AR컨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DMZ콘텐츠를 개발한 조용만 대표는 남녀노소 누구나, 철원군의 지역대표 캐릭터인 철궁이와 함께하는 ARound DMZ(어라운드 디엠지) 서비스를 통해 DMZ여행을 편하게 즐길 수 있을 거라 밝히며, 철원 DMZ에 맞춘, AR체험활동지, QR코드 생태체험지, AR고향마을, AR한탄강, AR화살머리고지 등 5가지 체험형 콘텐츠도 제공하여, 단순히 둘러보기만 했던 기존의 여행 개념을 넘어 현실속에서 관광객 스스로가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DMZ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터포는 협약을 통해 철원군이 제공하는 정확한 GPS를 연동시켜 민간인 접근이 쉽지 않은 DMZ 평화의 길은 물론 생태체험공원에 이르기까지 증강현실 콘텐츠를 구현할 수 있어 관광객들의 서비스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는 생각이다. 현재는 철원군에 한정되어있지만, 점차 전국을 대상으로 국내 관광산업 및 문화재, 유물, 교육자료, 게임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향후에는 국내를 넘어 해외 AR콘텐츠 시장의 문을 두드리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인터포는 그동안 축제 경험을 공유하는 앱 ‘KFestAR’, 5G기반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트레킹 길안내 서비스 ‘오지다바우길’, 강릉단오제 AR/VR 콘텐츠 단오퍼즐 · 소매각시 구출 대작전 등 다양한 AR/VR 콘텐츠를 개발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