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비용 없는 “행복한찜닭” 위기 탈출의 청신호
상태바
창업비용 없는 “행복한찜닭” 위기 탈출의 청신호
  • 정이우 기자
  • 승인 2020.10.29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한가족(주)

 

코로나 19의 위기 상황에서 가맹점주들과 함께 어려움을 나누며 상생의 길을 택해 착한 프랜차이즈로 선정된 행복한찜닭(대표 한선우)은 최근 예비창업자의 문의가 급증해 신규 창업 및 업종변경 창업 문의 응대에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가맹점이 살아야 본사가 산다는 이념을 기반으로 창업비용 없이 상생협력으로 착한프랜차이즈를 실현하고 있는 한 대표의 철학이기도 하다. 이는 본사의 이익을 극대화하기보다는 함께하는 사람들과 그 가족들의 행복극대화를 목적으로 하는 행복경영 이념을 기초로 설립된 기업이기도 하다.

실제로 한선우 대표는 가맹비, 교육비, 로열티, 광고분담금, 가맹비, 감리비, 주방기물, 주방집기, 인테리어, 간판비를 가맹점에게 부담시키지 않는 철저한 ‘10無정책’을 바탕으로 높은 수익성을 보장하고, 초기 투자비용을 감소시켜 점주들의 큰 호응도를 이끌어 냈다.

이러한 실행은 점주들뿐만 아니라 업계에서도 파격적인 운영시스템으로 주목하고 있다.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19의 장기적 국면에 따른 ‘비대면 소비’가 일상화되면서 배달음식의 인기가 더욱 뜨거워진 가운데 기존 메뉴에 식상해하고 있는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일은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배달전문 외식 프랜차이즈 ‘행복한찜닭’은 ‘맛’과 ‘멋’, 여기에 차별화된 경영철학으로 외식업계에 강력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 화제의 중심에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선우 대표는 “그동안 많은 프랜차이즈 본사가 가맹점 확대에만 열정을 쏟다보니 정작 가맹점주들의 안정된 수익모델을 만드는데 소홀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행복한찜닭’은 그러한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100호점까지만 가맹점 모집을 하고 100호점 이후에는 신규영업을 중단하고 가족점 매출 및 순이익 향상과 위기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지속성 있는 브랜드로 인정받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