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왜 거기서 나와~' 영탁 “제가 TV에 나와야 아버지가 기운 내신다”
상태바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영탁 “제가 TV에 나와야 아버지가 기운 내신다”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승인 2020.05.1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BS
사진=TBS

가수 영탁이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해 가족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오늘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음악반점’ 코너에서 영탁은 “올해 1월 1일에 아버지 건강이 회복되길 기원했다. 제가 TV에 재밌게 잘 나와야 아버지가 보시고 기운을 내신다. 요즘 확실히 좋아지셨다. 소원이 이뤄진 거나 다름없다."며 아버지에 대한 남다른 효심을 드러냈다.
 
실제로 뇌경색으로 투병 중인 영탁의 아버지는 대중 가수로 우뚝 성장한 아들의 모습에 기운을 얻어 빠른 속도로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코로나19로 몇 달 만에 딸과 해후했다는 청취자 사연에 영탁은 “이찬원이 코로나 때문에 대구 사는 부모님과 떨어져 있는지 8개월이 됐다. 이 사연을 보니, 찬원이가 생각난다. 엄마 아빠 얘기만 하면 눈물을 흘리더라. 코로나19 빨리 좀 물러갔으면 좋겠다.”며 친한 동생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TBS FM의 간판 프로그램인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이번 ‘2020년 2라운드 서울, 수도권 라디오청취율 조사’에서 주중보다 주말 청취율이 더 높은 이른바 ‘영탁 효과’로 역대 최고 청취율을 기록하며 전체 라디오 프로그램 TOP 25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TBS FM 95.1 Mhz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낮 2시~4시 사이 방송되며, 영탁이 고정 출연하는 ‘음악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낮 2시 10분에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