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15:19 (금)
겨울철 건조해진 날씨 탈모관리 우선으로
상태바
겨울철 건조해진 날씨 탈모관리 우선으로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승인 2019.12.1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급격하게 차고 건조해진 날씨로 인해 두피와 모발이 손상되기 쉬운 계절이다. 일교차와 건조한 날씨로 인해 두피 유수분밸런스가 무너지고 민감해진 두피는 건조한두피로 인해 탈모가 생기기 쉽다.
정상인의 경우 머리털의 수는 약 10만 개 정도이며, 한 달에 약 1cm 정도 성장한다. 보통의 경우 머리털의 85~90%는 성장기에 있고 나이를 먹음에 따라 성장기 모낭의 수가 감소한다. 따라서 10~15%의 모낭이 퇴행기나 휴지기에 있으며, 하루 평균 50~60여 개 정도의 머리털이 정상적으로 빠지며 하루 100개 이상 빠지면 탈모증을 의심해야 한다.

예전에는 유전적인 원인이나 호르몬의 영향으로 남성에게서 주로 발견되었다면 요즘은 호르몬과 유전적인 원인 외에도 잘못된 두피 관리와 스트레스, 불규칙한 식습관 등으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탈모가 진행되고 있다. 그만큼 초기 증상을 알고 그에 대한 대처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전문가는 “이에 대한 관리를 위해서는 탈모예방을 위해 생활습관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두피와 모발에는 낮 동안 활동하면서 먼지와 노폐물이 쌓이고, 피지가 분비되기 때문에 자기 전에 머리를 감아 두피를 청결히 하면 두피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샴푸 시에는 체온과 비슷한 온수를 이용하는 것이 좋으며, 머리를 말릴 때는 뜨거운 바람보다는 시원한 바람을 이용하거나 자연 건조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탈모예방샴푸로 바꿔주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는데, 전 성분이 공개되어 안전성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을 권장한다” 고 전했다

특히 샴푸 내 전 성분이 공개된 제품 선정으로, 신뢰성이 높은 샴푸를 선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