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7:03 (금)
롯데, 연장 12회 혈투 끝에 두산에 승리
상태바
롯데, 연장 12회 혈투 끝에 두산에 승리
  • 김종우 기자
  • 승인 2012.06.1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연장 12회 혈투 끝에 두산에 승리 '2위 도약'

롯데가 두산과 연장 12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롯데는 12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2 팔도 프로야구’ 두산과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한 송승준의 호투와 조성환의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에 힘입어 4-3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를 가져간 롯데는 2연승 행진과 함께ㅇ 시즌 성적 27승2무23패로 리그 2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두산은 다잡은 경기를 내주며 4연패의 늪에 빠졌다.

특히 이날 선발 등판한 송승준은 6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고, 조성환은 연장 12회말 천금같은 끝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승리를 결정지었다.

롯데가 먼저 선취점을 올리며 주도권을 가져갔다. 2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종윤이 상대 선발 노경은을 상대로 볼넷을 얻어낸 뒤 다음타자 박준서가 우월 2점 홈런(비거리 105M)을 쏘아 올리며 순식간에 2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두산도 4회 홈런포를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로 나선 김현수가 송승준의 6구째 공을 그대로 통타해 우월 솔로 홈런(비거리 110M)을 쏘아 올린 것.

이어 두산은 1-2로 뒤져 있던 5회에도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8번 타자 고영민이 좌월 홈런(비거리 110M)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이후 양 팀은 득점 기회에서 후속타 불발로 번번이 득점을 올리는데 실패했다. 특히 롯데는 9회말 박종윤의 좌전 안타와 이승화의 볼넷으로 2사 1,2루의 득점 기회에서 후속타자 이인구가 홍상삼에 헛스윙 삼진을 당하며 경기를 끝낼 수 있는 기회를 무산시켰다.

결국 양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고, 11회초 두산이 고영민의 홈런을 앞세워 다시 앞서나갔다. 하지만 롯데가 11회말 황재균의 내야 안타와 조성환의 진루타, 대타 정보명의 1타점 적시 안타로 다시 3-3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승부는 연장 12회말 결정됐다. 선두타자 이인구가 상대 마무리 프록터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터뜨린 뒤 다음타자 전준우가 다시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무사 1,2루를 만들었고, 이후 손아섭의 볼넷으로 1사 만루의 경기를 끝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후속타자 황재균이 3루수 직선타로 아웃을 당하며 기회를 무산시키는 듯 했으나 다음 타석에 들어선 조성환이 프록터와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