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7:03 (금)
김보경, 박지성 후계자로 우뚝
상태바
김보경, 박지성 후계자로 우뚝
  • 김종우 기자
  • 승인 2012.06.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보경, 카타르전 2도움-레바논전 2골 ‘박지성 후계자로 우뚝’

본인이 박지성의 후계자로 평가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확실히 입증했다. 바로 레바논전 2골의 주인공 김보경(23, 세레소 오사카)을 일컫는 말이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김보경은 전반 30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은 것은 물론 후반 3분 만에 다시 한 골을 추가해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A매치 14경기 만에 데뷔 골을 터뜨린 김보경은 앞서 지난 9일 열린 카타르와의 최종예선 1차전에서도 2도움을 기록해 한국의 4-1 대역전극을 이끈 바 있다. 당시 0-1로 뒤진 상황에서 전반 25분 이근호의 헤딩 동점골을 도왔던 그는 후반 10분에도 날카로운 코너킥을 통해 곽태휘의 헤딩골을 다시 한 번 이끌어내며 가장 중요한 2골을 모두 자신의 발에서 만드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J리그에서 7골을 터뜨리며 득점부문 2위에 오를 만큼 골 감각까지 갖추고 있었던 김보경은 결국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잠재된 킬러본능마저 폭발시키며 지난해 11월 3차예선 5차전에서 1-2로 패했던 악몽을 설욕하는 중심에 섰다.

이날 김보경은 0-0으로 팽팽한 균형을 이루던 전반 30분 이근호가 깔아준 패스를 이어받아 강력한 슈팅을 때려 공이 골키퍼와 크로스바를 거쳐 골대 안쪽으로 빨려 들어가는 선취골을 작렬시켰다. 또한 후반 3분에도 역습 상황에서 빠른 드리블을 통해 레바논 진영을 침투, 침착하게 골키퍼 옆을 통과하는 슈팅을 때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득점 외에도 김보경은 카타르전과 달리 이날 자신이 새롭게 부여받은 오른쪽 날개 역할은 물론이거니와 중앙에서의 섀도 스트라이커, 플레이메이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임무를 완벽히 소화했고, 왕성한 활동량과 정확한 패스를 통해 밀집 수비진을 펼친 레바논을 손쉽게 허물어뜨리는데 결정적 역할을 수행했다.

지난해 카타르아시안컵 이후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박지성의 백넘버 7번을 물려받은 김보경은 이제 단순히 등번호가 아닌 경기장 내에서의 그의 역할까지도 완벽하게 물려받으며 자신이 한국 축구를 짊어질 차세대 스타임을 각인시켰다.

월드컵과 올림픽대표팀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김보경이 ‘제2의 박지성’을 넘어 ‘제1의 김보경’으로서 더욱 성장해나갈 수 있을지 수많은 축구팬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